전체메뉴
명현관 해남군수 “기후위기 대응 컨트롤타워 조기 가동 시급”
농식품기후변화센터 설립 국비 확보 행보
2022년 07월 21일(목) 18:00
명현관(오른쪽 두번째) 해남군수가 지난 20일 기획재정부를 찾아 국립 농식품기후변화대응센터 설립 등과 관련 협조를 요청했다.
명현관 해남군수가 전 지구적 문제가 된 기후위협에 대응하는 우리나라 컨트롤타워인 국립 농식품기후변화대응센터의 조기 가동을 위한 광폭 행보에 나섰다.

명 군수는 지난 20일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국립 농식품기후변화대응센터 설립 등 민선 8기 해남군 주요 역점사업 국비확보 활동을 전개했다.

특히 2025년까지 해남에 건립되는 국립 농식품기후변화대응센터의 조기 가동 필요성을 설명하고, 정부 부처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고 군은 전했다.

명 군수는 “세계적인 기후변화의 위험 속에서 우리나라 기후변화대응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될 농식품기후변화대응센터가 조속히 설립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미 우리나라도 기후변화의 영향이 심각하게 나타나고 있는 만큼 센터를 조기 가동해 국가적 차원에서 대응책을 마련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농식품기후변화대응센터는 해남군 삼산면 일원에 들어설 예정으로, 현재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이다.

해남군은 예비타당성 조사의 조기 통과와 함께 즉시 사업에 착수할 수 있도록 2023년 기본 및 실시설계비 40억원을 국비 지원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국립 마한역사문화센터 건립과 농어촌 마을하수도 및 하수관로 정비, 화산지구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 등 역점 추진사업 지원도 건의했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기후변화대응은 우리나라도 더 미룰 수 없는 국가적인 과제로, 국립농식품기후변화대응센터가 조기 가동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해남=박희석 기자 dia@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