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수시 전통시장·상점가 활성화 추진
시설현대화·노후전선 정비·문화관광형시장 육성 등 34억 지원
2022년 03월 23일(수) 19:40
여수시가 지역 전통시장과 상점가의 활성화를 위해 대규모 지원사업을 벌인다. 여수 진남시장. <여수시 제공>
여수시가 지역 전통시장과 상점가의 활성화를 위해 발을 벗고 나섰다.

여수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 등에 올해 34억원을 투입해 활성화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여수시에는 서시장 등 13곳의 전통시장과 2곳의 상점가가 있으며 3000여 명의 상인들이 생업에 종사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 국비 공모사업에 선정된 ‘화재 예방 노후전선 정비사업’으로 3억 5100만원을 지원한다. 중앙시장과 쌍봉시장 내 개별점포에 노후 전선, 배선기구, 전등 등을 교체해 전기화재 사고를 예방하게 된다.

또 ‘고객 편의를 위한 시설현대화 사업’으로 21억6700만원을 지원한다.

사업 계획에 따라 ▲쌍봉·제일·진남시장 입구 간판 설치, 옥상 주차장 방수공사 ▲도깨비시장 아케이드(비가림막) 설치공사 ▲서시장 지하 1층 어류매장과 정화조 보수공사 ▲중앙선어시장 입구 간판 정비공사 ▲서시장주변시장 먹거리광장 정비공사, 방송설비 설치공사 ▲교동시장 상인교육관 환경개선 ▲여수수산시장 해수정수시설 보수공사 ▲흥국상가 거리 경관조명 추가설치, 상인교육관 설치, 입구 간판정비 등을 진행하게 된다.

이와 함께 국비 공모에 선정돼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여수수산시장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에 9억 2000만 원, ‘흥국상가 시장경영패키지 지원 사업’에 3300만 원을 지원한다. 온라인, 비대면 판매시스템 구축 등 경영 현대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청결한 시장 환경을 조성해 문화관광형 시장으로의 발돋움이 기대된다.

여수시 관계자는 “지원 사업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에 활기가 돌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여수=김창화 기자 ch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