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철수 손 맞잡은 최진석 교수 “단일화 없다, 끝까지 완주”
상임선대위원장 수락
함평 자택 ‘호접몽가’서 만남
安, 설 연휴전 3강 구축 올인
2022년 01월 18일(화) 20:50
최진석 서강대 철학과 명예교수를 만나기 위해 18일 함평 자택 ‘호접몽가’를 찾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최 교수와 손을 맞잡고 있다. 최 교수는 이날 국민의당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 /최현배 기자choi@kwangju.co.kr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18일 함평을 찾아 최진석 서강대 철학과 명예교수를 중앙선대위 상임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했다.

안 후보는 전남에 연고를 두고 중도 보수층에 소구력이 있다는 평가를 받는 최 명예교수를 삼고초려 끝에 영입한 데 이어, 19일에는 충청권을 주말부터는 사흘 일정으로 부울경(부산·울산·경남)을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텃밭 민심에 균열을 내고 지지세를 끌어올린다는 전략이다. 이 과정에서 연일 도덕성 결함·무속인 캠프 참여 등 각종 논란으로 언론의 십자포화를 맞는 2강 후보 모두에게 마음을 주지 않는 중도 및 부동층 지지세를 흡수, 설 연휴 전까지 대선 판도를 ‘3강’ 체제로 바꾼다는 목표다.

안 후보는 이날 오후 최 명예교수가 머무는 함평의 자택 ‘호접몽가’를 찾아 1시간가량 차담을 나눈 뒤 “오늘 상임선대위원장으로 모시려고 찾아뵀다”며 최 명예교수 영입 사실을 알렸다.

최 명예교수는 앞서 5·18 역사왜곡처벌법이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다는 취지의 시를 발표하는 등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왔다. 안 후보는 “(최 명예교수가) 캠프의 사상적 중심이 되어주시고 우리나라가 처해있는 환경과 우리나라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대중에게 열심히 알려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 명예교수는 안 후보에 대해 “우리 사회에 팽배해있는 도덕적 결함이 하나도 없는 분”이라고 추켜세운 뒤 “도덕적 결함이 하나도 없는 분만이 대한민국의 불안을 잠재울 수 있다고 믿기 때문에 돕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 명예교수는 이날 광주일보와 통화에서는 이재명·윤석열 후보를 “막장 후보”라 부르며 “나라를 살리는 마음으로 안 후보를 돕기로 마음먹었다. 안 후보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단일화 없는 대선 완주 의지가 확고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최 명예교수 영입을 위해 예정된 일정을 취소하고 함평을 찾은 안 후보는 19일 대전을 찾는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초청으로 과학기술혁신 공약 토론회에 참석한다. 안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 지역의 장기 비전을 담은 지역 발전 공약을 발표할 예정이다.

주말을 포함한 22∼24일에는 2박3일 일정으로 부인 김미경씨와 함께 부울경(부산·울산·경남)을 찾는다. 부산 출신인 안 후보는 대선 후보 가운데 자신이 유일한 부울경 출신 후보임을 강조하며 3강 도약을 위해 중도·부동층 표심을 집중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

/함평=한수영 hs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