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미크론 ‘지역 침투’ 어떻게든 막아야 한다
2021년 12월 06일(월) 01:00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 유행을 막기 위해 방역 조치가 다시 강화된다. 신규 확진자 폭증에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유입까지 겹치면서 단계적 일상 회복이 시행 한 달여 만에 일시 중단되는 것이다.

정부는 오늘부터 내년 1월 2일까지 4주간 특별 방역 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우선 사적 모임 최대 인원이 수도권은 여섯 명, 광주·전남 등 비수도권은 여덟 명으로 제한된다. 또 노래연습장·목욕탕 등 고위험 시설에 제한적으로 적용되던 방역 패스가 식당·카페·학원·PC방 등 실내 다중이용시설로 확대된다. 이에 따라 이들 시설을 이용할 때는 백신 접종 완료일로부터 2주가 지났다는 증명서나 PCR(유전자증폭검사) 음성 확인서가 필요하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지난 1일 처음 5000명을 돌파한 이후 닷새 연속 5000명대 안팎을 기록하고 있다. 여기에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가 연일 최다치를 경신하면서 병상 가동 여력이 한계치에 가까워지고 있다. 특히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감염자도 12명으로 늘었다. 광주·전남에서도 지난 3일 91명, 4일 87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집단 감염이 속출하는 가운데 전남도가 해외 입국 확진자 중 일부를 오미크론 감염 의심 사례로 보고 긴급 검사를 의뢰하기도 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가장 절실한 일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지역 사회 침투를 막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해외 입국자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추가 접종(부스터 샷)에 속도를 내야겠다. 시민들 역시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연말 모임 등을 자제함으로써, 지난 2년간의 인내와 노력이 물거품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