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당·열린민주당 합당 추진 공식 착수
2021년 11월 18일(목) 20:20
열린민주당 김성회 대변인이 18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의 합당 추진 제안을 논의한 긴급 최고위원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김 대변인은 "열린민주당 최고위는 합당을 전제로 한 추진이 아니라 합당 여부를 더불어민주당과 논의할 협상단을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18일 당 대 당 통합 논의에 공식 착수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전날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와 당 대 당 통합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통합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이 밝혔다.

민주당에서는 통합을 위한 협상 대표로 우상호 의원이 선정됐다.열린민주당에서는 정봉주 전 의원이 협상단장을 맡고 황희석 최고위원, 안원구 사무총장, 김의겸 의원이 협상단에 참가한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흡수통합이라면 기존 당명을 쓸 수도 있으나 지금은 당 대 당 통합인 만큼 당명 등까지도 논의를 할 것”이라며 “통합에 속도를 내는게 좋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기자회견을 하고 통합 완료 시기에 대해 “가능한 한 올해 안으로 절차를 마무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열린민주당과의 통합이 중도 확장의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오히려 지지층 결집이 먼저 되어야 외연 확장의 기반이 마련된다”고 반박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