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건강노화’ 국내외 전문가 토론의 장 펼친다
전남대의과대학 노인의학센터, 23일 국제노화심포지엄
2021년 10월 18일(월) 01:00
뉴노멀 시대를 대비해 노인건강 증진을 위한 국내외 전문가들의 열띤 토론이 펼쳐진다.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노인의학센터(센터장 윤경철 안과학교실 교수)가 ‘제15차 국제노화심포지엄’을 오는 23일 의과대학 화순캠퍼스 의생명과학융합센터에서 개최한다.

국제노화심포지엄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노화를 연구하는 교수·연구자·의료인 등 여러 전문가들이 주축이 돼 노인의학·노년학·노인복지·간호·사회정책 등 다양한 분야를 통합적으로 다루는 국내 대표적인 학술행사이다. 광주·전남지역에서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올해로 15회째를 맞이하고 있다. 화순군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개최될 이번 심포지엄은 ‘뉴노멀 시대의 건강노화’를 주제로 향후 보다 나은 건강 노화를 위한 전략과 대응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게 된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전남대 노화과학연구소를 비롯해 노화 연구와 관련된 대학·병원·연구소가 참여하고, 국내외 학계 및 의료계 전문가 등 200여명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열띤 토론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노화와 백세인 연구의 대가인 박상철 전남대 석좌교수가 대회장, 윤경철 센터장이 조직위원장, 한재영 교수가 사무총장을 각각 맡았다.

심포지엄은 오전 9시부터 7시간 동안 전체세션과 전문가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이날 오전 전체 세션에서는 ‘뉴노멀 시대의 건강노화’에 대한 국내외 석학들의 특강이 있고, 오후 전문가 세션에서는 ‘건강노화를 위한 다학제적 접근: 의학·공학’과 ‘건강노화를 위한 다학제적 접근: 영양·간호·복지’를 주제로 심도 깊은 강의와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