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내륙지향 발전 한계…천혜의 관광자원 남해안으로 눈 돌려야
지방 소멸·수도권 집중 방지
국가균형발전 ‘일거삼득’ 효과
문체부 관광개발 기본구상 용역
발빠른 대응 내년 예산 투입돼야
광주일보·광주전남연구원 공동기획
2021년 08월 18일(수) 23:20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8일 해남 오시아노 관광단지 개발계획도 현장 앞에서 황희 문화체육부장관에게 개발 현황을 설명하고 있다.
지방 소멸·수도권 부동산 가격 폭등을 비롯한 수도권 일극 체제로 인한 각종 부작용 완화를 위한 대안으로 국토 남부권 관광산업 육성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자원은 있지만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고 있는 남부권의 관광산업을 육성해 국가균형발전을 도모하자는 것이다. 흔히 ‘굴뚝 없는 공장’으로 비유되는 관광 산업은 국제수지 개선뿐 아니라 지역개발 촉진, 일자리 창출 등 지역사회에 미치는 경제적 파급 효과가 무궁무진한 산업으로 꼽힌다. 정부가 남부권 관광산업 육성에 눈을 돌리고 재정을 전폭적으로 지원할 경우, 지방은 도로·교통·숙박시설 등 기반시설 확충에 속도가 붙고 일자리가 생겨나 수도권 집중으로 인한 부작용 해소는 물론 균형 발전까지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이다.

광주시와 전남도가 역사, 문화자원과 남해안 섬·해양 자원을 바탕으로 부·울·경(부산·울산·경남)과 함께 추진 중인 ‘남부권 광역관광 개발사업’에 정부의 통 큰 지원을 촉구하고 나선 이유다.

18일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는 현재 남부권을 대상으로 관광개발 기본구상 용역을 추진 중이다. 정부가 지난 2000년 경북 북부 유교문화권 조성사업을 시작으로 추진 중인 광역권 관광개발사업의 일환이다.

대상 지역은 광주와 전남, 부산, 울산, 경남지역. 한국문화관광연구원, 한국관광개발연구원이 오는 8월까지 관련 용역 결과를 내놓을 예정이다. 용역 결과에는 남부권 관광개발 방향, 관광기반 조성 방안, 효과적 사업 추진을 위한 투자 및 재원 조달, 집행 계획, 섬 관광 활성화 방안 등이 담기게 된다. 정부는 용역 결과와 남부권 5개 광역단체가 제시한 사업안 등을 바탕으로 향후 10년(2021~2030)에 걸쳐 추진할 ‘남부권 광역관광개발사업’ 의 틀을 마련할 구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해당 용역을 발주하면서 언급한 것처럼 광주와 전남, 부·울·경 등 남부권은 주요 관광지가 다수 산재해있지만,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할 만큼 경쟁력 있는 관광 자원화가 이뤄지지 않았다. 특히 광주와 전남은 지난 수십 년간 정부의 재정 지원, 산업 육성 정책에서 줄곧 소외돼 도로·교통·숙박시설 등 관광기반시설조차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실정이다. 광주시와 전남도가 광역권 관광개발사업 추진을 지속해서 정부에 건의해온 것도 이 때문이다.

전남도와 광주시는 남부권 광역관광 개발사업이 부·울·경 5개 시도가 함께 하는 영호남 화합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대구·경북의 ‘3대 문화권 관광기반조성 사업’에 준하는 국가 차원의 사업 계획과 재정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2010년부터 2021년까지 이뤄진 3대 문화권 관광기반조성에는 2조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사업의 규모 못지않게 사업 속도에도 빠른 대응을 요구한다.

올 8월 문체부의 기본구상 용역이 완료되는 대로 신속하게 기본계획으로 전환하고, 2022년부터 예산 투입이 시작될 수 있도록 정부의 빠른 대응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지역 싱크탱크인 광주전남연구원도 남부권 관광산업 육성에 정부가 국가 차원의 지원을 쏟아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 수도권 일극 체제 부작용 해소와 국토 균형발전을 위해 관광자원이 풍부한 남해안권을 제2의 수도권으로 육성하겠다는 비상한 각오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것이다.

문창현 광주전남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광주권은 무등산의 수려한 자연경관, 남도만의 풍부한 역사·문화자원 등 관광자원의 매력이 무궁무진하지만 그동안 줄곧 정부 예산 지원은 물론 대단위 관광개발사업에 있어 소외됐다”며 “광주는 아시아문화중심도시, 무등산국립공원, 남도문예관광 거점 공간 구축에, 전남은 천혜의 섬, 해양 생태자원을 바탕으로 크루즈, 마리나 등 해양레저가 융복합된 관광거점을 구축하는 데 정부 차원의 대규모 국비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곽행구 광주전남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우선 “수도권 일극 체제, 서울과 부산을 잇는 경부 축 중심의 내륙 지향적 발전정책은 한계에 다다랐다”며 “코로나 19 사태로 관광트렌드 뿐 아니라 인구가 밀집한 도시를 바라보는 사람들의 시선도 크게 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정부가 남해안을 제2의 수도권으로 육성하겠다는 인식 아래 섬과 해양 등 관광자원이 풍부한 남부권 광역관광 개발사업에 대대적인 투자와 지원을 쏟아 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