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 대통령 “추석 전까지 3600만명 코로나 백신 1차 접종 달성”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
2021년 08월 02일(월) 21:18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내일(3일)이면 1차 접종자의 수가 2000만명을 넘길 것”이라며 “9월까지 36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치겠다는 계획도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 (일정을) 앞당겨 추석 연휴 전까지 이 목표를 달성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다음 주 20∼40대 접종 예약이 시작된다”며 “시스템을 정비하고 10부제로 불편을 줄여 공평한 접종 기회가 보장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계적으로 백신 수급에 불확실성이 있지만 8∼9월 접종을 위한 백신 물량은 차질없이 도입될 것”이라며 “정부를 믿고 적극적으로 질서있게 접종에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휴가조차 마음 편히 보내지 못하는 상황에 마음이 무겁다”며 “코로나는 더 강해지고 있고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세계 확진자 수가 5주 연속 증가하고 있다. 백신이 해결책이 될 줄 알았는데 예상과 다른 모습”이라고 밝혔다. 또 “아직 인류는 코로나에 대해 모르는 부분이 많다. 변이도 어디까지 갈지 알 수 없다”며 “분명한 것은 백신이 감염을 막아 주지 못해도 위중증률과 치명률을 크게 줄여 준다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다행히 우리 방역은 신뢰할 만하다. 이 순간에도 K방역의 우수성은 현장에서 십분 발휘되고 있으며 고령층 등 고위험군 접종이 완료돼 세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의 치명률을 보이고 있다”며 “정부는 앞으로도 상황을 반전시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