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66회 호남예술제 심사평] 현대무용, 실용무용-여순심 광주여자대 교수
개인 창작부문 비해 군무팀 적어 아쉬워
2021년 07월 22일(목) 21:10
코로나 19로 인해 사회적으로 불안정한 상황에서도 제66회 호남예술제가 안전하게 진행되었음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창작무용 파트는 경쟁이 치열했다. 현대무용과 실용무용이 함께한 경연장은 경쟁의 열기로 가득했고 연습을 거듭한 시간 만큼 참가자들의 춤사위는 한폭의 그림 같은 선을 만들어 냈다.

참가자들은 온몸에 감정을 실어 자신이 표현하고자 한 작품의 색깔을 마음껏 표현했다.

많은 무용수들은 개인 창작부문에서 최고의 기량을 자랑했다. 하지만 코로나 19의 영향인 듯 이번 대회에서는 군무팀이 많이 줄어들어 이들의 열정적이고 박진감 있는 무대를 볼 수 없었던 것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내년에는 많은 무용인들이 모든 부문에 참가해 축제 분위기 속에서 경연대회가 이루어졌으면 하는 바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