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소방 섬·산간 안전사각 해소 온 힘
지역 특성 반영 맞춤형 서비스
농어촌 119지역대 구급차 10대
골목길 소화기함 200여개 추가
2021년 07월 14일(수) 03:00
출처: 클립아트코리아
전남도소방본부가 도서·산간지역 등 안전 관리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맞춤형 균등 소방서비스에 힘을 쏟고 있다.

전남은 전체 면적의 56%가 산림이며, 전국 섬의 65%인 2165개의 섬이 있다. 도서·산간지역은 특성상 화재 구급 등 재난상황 발생 시 신속하고 효율적 대응이 어렵다는 점에서 소방본부가 지역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소방안전서비스를 실시중이다. 도서지역이나 소방차 진입 곤란 지역 등 화재 취약지에 비상소화장치 499개소와 골목길 소화기함 484개를 정비하고 올해 200여 개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또 올해 여수 남면과 완도 청산, 진도 조도, 신안 하의, 4곳을 포함한 농어촌지역 119지역대 등에 구급차 10대를 추가 배치해 최근 5년간 유지되고 있는 전국 최고의 심정지 환자 소생률 33%대를 계속 이어갈 계획이다.

최근 3년간 5개 도서지역에 배치된 구급대는 1969회 출동으로 1280명을 응급조치 후 병원으로 이송했다.

또 섬지역 응급환자의 경우 헬기를 적극 활용해 이송하고 있다. 최근 3년간 168회 운항해 151명을 이송했다. 올해 10월에는 해무, 강풍 등 기상 제한이 따르는 상황에도 대응이 가능하도록 중형급 헬기를 도입한다.

도서지역 응급환자 이송을 위해 나르미선도 운영하고 있다. 현재 9개 시·군 70개 유인도서에 민간선박 128척을 지정해 운영 중이며 최근 3년간 558건의 이송실적을 보였다. 나르미선은 섬 주민들의 배를 활용해 응급환자를 이송하고 유류비와 수당을 지원하는 선박이다. 지역 주민의 협력과 연대를 통해 2005년부터 전남소방에서 최초로 추진했다.

전남지역 소방안전 사각지대 해소와 함께 도민에게 균등한 소방서비스를 위한 견고한 발판 마련작업도 순항 중이다. 지난 3월 신안군과 진도군 소방서 신설을 위한 조직개편안이 전남도의회를 최종 통과했다. 이보다 앞선 1월에는 전남소방본부 장흥 이전으로 소방지휘부가 도내 모든 권역에 1시간 이내 대응체계를 갖췄다.

마재윤 본부장은 “신청사 개청으로 더 안전한 전남을 위한 새로운 100년의 시작을 약속한 만큼 전남 어디에서도 도민 모두가 균등한 서비스를 받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