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땅끝 해남으로 마실 한 번 오세요”
생활관광 프로그램 7월부터 운영
펜션 운영자 등 32명 아카데미 수료
군, 체류형 관광 활성화 총력전
2021년 07월 01일(목) 02:00
지난 24일 생활관광 프로그램 운영 기반 구축을 위해 실시한 생활관광 아카데미 수료식이 열렸다.
“땅끝 마실 한 번 오실래요.”

해남군이 생활관광 프로그램의 명칭을 ‘땅끝마실’로 최종 확정하고 7월부터 본격 운영하기로 했다.

생활관광은 일정기간 한 여행지에 머물면서 새로운 환경을 충분히 경험해 보고, 지역에서 소소한 일상을 즐기고 문화를 체험해보는 관광 트렌드이다.

코로나 이후 청정 자연 속에서 힐링을 즐기는 개별·소규모 여행 등이 급속히 확대되면서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땅끝마실’은 생활관광의 의미를 담아 앞으로 해남군만의 먹거리와 볼거리를 즐기고 현지인처럼 살아보는 생활관광 프로그램을 구축하게 된다.

이와 관련 생활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위한 기반 구축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군은 지난 24일 생활관광 아카데미 수료식을 가졌다.

생활관광 아카데미는 지역 관광펜션업, 한옥체험업, 농어촌민박업 등 운영자들의 경영 역량을 강화하고 생활관광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한 교육과정으로 총 8회에 걸쳐 진행됐다.

수료식에서는 아카데미를 수료한 사업자 32명에게 수료증을 수여하고, 해남군 생활관광 발전 방안에 대한 토론 시간을 가졌다.

군에서는 생활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하고자 하는 사업자를 대상으로 ‘땅끝마실’ 운영업체로 인증하고 숙박시설 개선, 마케팅 홍보, 체험 프로그램 개발 등 생활관광이 우리 지역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해남군 관계자는 “생활관광이 지역에 뿌리 내려 체류형 관광을 활성화하는 계기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해남=박희석 기자 dia@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