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남군민 84% “재난지원금 경제 도움”
군, 2016명 대상 설문조사
응답자 절반 이상 “매출·지출 증가”
미수령자 19일까지 2차 신청 접수
2021년 02월 16일(화) 17:40
해남군은 지난달 해남읍사무소 등에서 해남형 재난기본소득을 모든 군민에게 10만원씩 지급했다.
해남군이 전체 군민에게 지급한 해남형 재난지원금(재난기본소득)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해남군에 따르면 해남형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따른 효과분석을 위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84%가 “지역경제 활성화 및 군민 삶 개선에 도움이 됐다”고 답했다.

또 “해남형 재난기본소득 지급 이후 매출이나 지출이 늘어났다”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의 절반이 넘는 51%에 달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6일부터 2월1일까지 군민 2016명을 대상으로 전화 또는 대면 방식으로 실시됐다. 조사 결과, 해남형 재난기본소득에 대해 83%가 인지하고 있었으며, 17%는 인지하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응답자 중 “코로나19로 인해 매출 또는 가계소득이 감소했다”고 느낀 응답자는 87%에 달했으며, 이 중 “30% 이상 감소됐다”고 응답한 군민은 34%로 나타났다.

해남군은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1월 총 3만5241세대, 6만6669명에게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했다.

또 미수령자 3284명에 대해 2월 8일부터 19일까지 2차 신청 접수를 진행해 최대한 많은 군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해남형 재난기본소득 지급으로 코로나 극복을 위한 서민경제에 보탬이 됐으면 한다”며 “코로나19 대응 방역뿐만 아니라 부서별 주요사업에 대한 신속한 추진으로 경제 살리기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해남=박희석 기자 dia@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