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역주민 우선 고용·이익 공유 … ‘전남형 상생일자리’ 뜬다
전남도, 신안 해상풍력단지 조성 450개 기업 유치·12만개 일자리 창출
한전 등 노사민정 37개 기관 상생협약 체결해 사업 속도 … 정부도 주목
2021년 01월 25일(월) 00:00
민선 7기 전남도가 역점을 두고 추진하는 ‘그린뉴딜 전남형 상생일자리’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새해 들어 전남도 노사민정협의회를 통해 상생협약안을 심의·의결하며, 정부의 상생형 지역일자리 지정에 한발 다가섰다. 정부와 지자체, 지역사회 등의 역할을 강조한 ‘광주형 일자리’에 이어 지역주민 고용 및 이익 공유라는 특징을 가진 ‘전남형 상생일자리’까지 선보이면서 광주·전남이 새로운 일자리 창출의 거점으로 거듭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관련기사 3면>

24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22일 올해 첫 노사민정협의회를 갖고, 노사민정 37개 기관과 전남형 상생일자리사업에 공동 대응하기로 뜻을 모았다.

전남형 상생일자리사업은 전남의 풍부한 해상풍력 자원을 활용해 신안 해상 일원에 8.2GW 대규모 해상 풍력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사업 추진 과정에서 12만 개의 일자리 창출과 450여개의 기업 유치·육성을 통해 침체된 지역 경제 및 노동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설비 용량 8.2GW는 원자력발전소 8기 수준으로, 호남권 전체의 사용 전력량과 맞먹는 규모다. 전남도는 2030년까지 민간자본 46조원 등 48조원을 투입해 그린뉴딜 산업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이날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진행된 협의회에는 한국노총 전남지역본부 의장과 전남경영자총협회 회장, 소비자교육중앙회 전남지부 회장 등 노사민정을 대표한 위원 20명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노사민정 대표 위원들은 전남형 일자리사업 추진현황에 대해 의견 교환을 하고 전남형 일자리 상생협약안을 심의·의결했다. 의결된 전남형 일자리 상생협약안에 따라 한국전력공사 등 노사민정 37개 기관은 신안 해상풍력발전단지를 통해 전남형 상생일자리 모델을 확립하고, 지역경제의 새로운 동력으로 추진할 4개 분야 30개 과제에 참여하게 된다고 전남도는 설명했다.

전남형 일자리사업 상생협약안 의결로 전남도는 정부의 상생형 지역일자리 지정에 한발 다가섰다. 정부는 상생형 지역일자리 심의위원회를 통해 상생형 일자리를 지정하고 있다. 심사 전 선결 과제가 지역 경제주체 간 명확하게 역할을 규정한 상생협약 체결이다. 심사를 거쳐 전남형 일자리 사업이 상생형 일자리로 지정될 경우, 참여 기업과 근로자, 지역사회에는 재정적·행정적 지원이 제공된다.

전남도 관계자는 “이번 상생협약 체결과 함께 전남도는 지난 2019년 7월 전남의 성장동력으로 블루 이코노미 비전을 선포하고, 블루에너지 핵심 프로젝트로 추진중인 전남형 상생일자리 사업 출범 후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사업이 구체화되는 과정에서 사업 대상지 어민 등 주민들이 협동조합 형태로 사업에 투자하고 수익을 분배하는 방안 등 다양한 이익 공유 방안이 추진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