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새만금 개발 속도 낸다
신항만~전주 간 동서도로 개통 SK컨소시엄 2조1천억원 투자
영호남·수도권 접근성 개선
투자 유치 활성화 기여 전망
창업클러스터·데이터센터 구축
2020년 11월 25일(수) 00:00
24일 군산시 신시교차로에서 열린 새만금 동서도로 개통식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만금 동서도로가 개통하고 SK컨소시엄이 2조1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하는 등 새만금 개발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와 새만금개발청은 24일 새만금 동서도로 개통식 및 SK 투자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통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소순열 새만금위원회 민간위원장, 송하진 전북도지사, 전북지역 국회의원, 건설사 관계자 등 총 50여명이 참석했다.

지난 2015년 11월 착공한 새만금 동서도로는 새만금 신항만과 새만금~전주 간 고속도로를 잇는 연장 16.5㎞ 도로다.

새만금의 핵심 교통축으로 물류수송 등을 위한 중요 교통관문의 역할을 할 전망이다.

특히 방조제 도로(33.9㎞)를 제외하고 최초로 개통되는 간선도로로서 호남·영남·수도권 등에서 새만금까지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돼 투자 유치 활성화에 기여할 전망이다. 동서도로는 25일 낮 12시부터 개통될 예정이다.

국토부는 이날 ‘창업클러스터 구축 및 데이터센터 유치 산업투자형 발전사업’의 사업자로 SK 컨소시엄을 선정하고 새만금개발청 등과 협약을 체결했다.

SK컨소시엄은 이번 협약을 통해 수상태양광 사업권(200㎽)을 인센티브로 받고, 새만금 산단에 2조1000억원 규모의 창업클러스터 및 데이터센터 구축, 투자유치를 진행할 계획이다. SK컨소시엄의 원활한 사업 진행을 위해 범정부적인 지원이 이뤄질 계획이다.

SK그룹은 국내 최초로 한국 RE100 위원회에 가입을 신청하는 등 재생에너지 활용에 관심이 큰 만큼 새만금 지역의 재생에너지 사업과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전망이다.

새만금청은 산업 클러스터 구축을 위해 입주기업 및 연구기관 등에게 산단 내 장기임대용지를 저렴(국공유 재산 가액의 1%)하게 제공하고 신재생에너지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산단 내 신재생에너지산업 전문인력양성센터도 구축할 예정이다.

/군산=박금석 기자 nogus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