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국 대선 사전투표 열기…6천만명 육박
2016년 전체 기록 뛰어넘어
대선 투표율 역대 최고 가능성
민주 사전·공화 현장투표 강세
트럼프 ‘조기 승리 선언’ 우려
2020년 10월 26일(월) 18:50
미국의 대선 사상 처음으로 사전투표를 도입한 뉴욕의 매디슨스퀘어가든에서 24일(현지시간) 유권자들이 투표 차례를 기다리며 몇 블록에 걸쳐 길게 줄지어 서 있다. 미국의 다른 주에 비해 사전투표 도입이 늦은 뉴욕에서는 작년에 주의회가 사전투표를 승인함에 따라 이번 대선부터 처음으로 사전투표를 할 수 있게 됐다. /연합뉴스
미국 대선이 25일(현지시간)로 9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지금까지 사전투표에 참여한 유권자 수가 4년 전인 2016년 대선 당시 전체 기록을 이미 뛰어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맞물려 사전투표 열풍이 고조된데 따른 것으로, 특히 사전투표에 참여한 신규 유권자 및 기존 투표 무관심층의 비율이 높아 역대 미 대선 사상 전체 투표율에서 최고치를 기록할 수 있다는 기대감도 나오고 있다.

이날 AP통신에 따르면 현재까지 집계된 사전투표 수는 5860만표로, 지난 2016년 우편투표 또는 조기 현장투표 수인 5800만표를 넘어섰다.대규모 주(州)들이 조기 현장투표 일정을 시작한 것이 최근 며칠 사이 투표수 급증으로 이어졌다고 통신은 전했다.미 대선의 투표 방법은 크게 우편투표, 조기 현장 투표, 선거 당일 현장 투표로 나뉜다. 사전 투표는 우편투표와 조기 현장 투표를 포괄하는 개념이다.

AP통신에 따르면 민주당이 우위를 계속 보이는 가운데 공화당이 그 격차를 좁히고 있다.지난 15일 현재 민주당 등록자들이 전체 집계 투표 수의 51%를 차지, 25%를 기록한 공화당과 큰 차이를 보였으나 며칠 사이 민주당 51%, 공화당 31%로 표 차이가 다소 줄어들었다는 것이다. 공화당 유권자들은 조기 현장투표의 개시를 계기로 본격적으로 늘기 시작했는데, 이는 많은 이들이 ‘우편투표 사기’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근거 없는 경고에 주의를 기울였다는 신호라고 AP통신은 전했다.

다만 사전투표 집계는 어느 정당이 얼마나 앞서고 있는지에 대한 정확한 지표는 아니다. 해당 유권자들의 정당 등록 현황만 들어있고 어떤 후보를 찍었는지는 포함돼 있지 않아서다.그럼에도 민주당 등록자 수의 우위는 공화당 입장에선 플로리다, 네바다, 노스캐롤라이나 등 경합주를 중심으로 선거전 막판 투표율을 높이기 위한 압박요인이 되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민주당은 사전투표, 공화당은 대선 당일날 현장투표에 각각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면서 민주당 안팎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현장투표 집계를 토대로 최종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선거 승리를 선언하는 시나리오를 우려하고 있다.북부 ‘러스트벨트’(쇠락한 제조업지대) 경합주들의 경우 사전투표 집계가 곧바로 나오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다만 애리조나, 플로리다, 노스캐롤라이나 등 남부 ‘선벨트’ 경합주들의 경우 선거일 이전에 우편투표 개표에 대비한 작업을 허용, 일반 현장투표와 마찬가지로 우편투표 등 사전투표 결과가 선거당일 밤에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AP통신은 보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