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노을대교 추진 등 향후 10년 고창 미래비전 제시”
고창군, 장기종합발전 계획 수립 군민토론회 다양한 정책 쏟아져
서해안철도, 무장~상하 지방도 733호선 개설 등 SOC 중점 건의
2020년 10월 26일(월) 00:00
고창군은 지난 23일 군청 상황실에서 ‘고창군 장기종합발전계획 수립 용역 군민토론회’를 개최했다. <고창군 제공>
“노을대교 등 산업 기반시설에 좀 더 집중하고 또 세계문화유산도시의 가치를 공유할 공간마련이 필요합니다.”

지난 23일 오후 고창군청 5층 상황실에서는 향후 10년 고창군의 미래비전을 그리는 ‘고창군 장기종합발전계획 수립 용역 군민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토론회는 고창의 다양한 군민이 직접 참여해 지역의 장점과 단점, 앞으로 바다를 정책 방향을 가감없이 이야기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토론회는 SOC기반 구축 등에 많은 시간이 할애됐다.

현재 고창군은 ‘노을대교(고창~부안)’와 ‘서해안철도(군산~목포)’ 등을 추진하고 있다. 군민들은 끊어진 무장~상하 지방도 733호선 개설 등을 중점 건의했다. 또 고창갯벌의 세계자연유산 등재가 유력시되는 가운데 세계문화유산 도시의 가치를 지역주민 공유할 수 있는 곳이 마련되길 바라는 목소리도 컸다.

여기에 급속히 변화하고 있는 공동체 환경(외국인노동자, 다문화이주여성, 어르신, 귀농귀촌인)에 대응하는 커뮤니티 센터 구축 등의 정부 공모사업 대응도 건의했다.

참석한 주민들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사회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계획의 충분한 검토와 관련 전문가들의 집단지성을 충분히 활용해 줄 것을 주문했다. 군민 토론회에서 나온 내용은 국토연구원에서 진행하고 있는 ‘고창군 장기종합발전계획 수립 용역’ 등에 담길 예정이다.

용역은 앞으로도 군민토론회와 중간·최종보고회를 추가로 열고, 내년 초 마무리된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고창군의 현황과 미래 나아갈 바를 생생하게 전달하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개진해준 고견을 바탕으로 소통과 울력이 바탕이 된 다시 치솟는 한반도 첫수도 고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고창=김형조 기자 k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