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멀티포’ 터커 4안타 5타점 맹활약 … KIA, NC 상대로 11-3대승
6.1이닝 1실점 가뇽, 3연승으로 9승 성공
소형준 앞세운 KT도 승, 1.5경기 차 유지
2020년 09월 12일(토) 20:43
12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와의 원정경기 1회초 1사에서 KIA 터커가 홈런을 치고 홈에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KIA 타이거즈의 터커가 갈 길 바쁜 NC 다이노스의 발목을 잡았다.

KIA가 12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와의 시즌 10차전에서 11-3 대승을 거뒀다.

1회 첫 타석에서 솔로포를 날린 터커가 9회 다섯 번째 타석에서도 담장을 넘기는 등 4안타 5타점의 활약으로 승리의 주역이 됐다.

타선의 화끈한 지원을 받은 가뇽은 6.2이닝 3피안타 2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3연승을 달리며, 시즌 9승에 성공했다.

1회 1사에서 터커가 우측 담장을 넘기며 선취점을 만들었다.

1-0으로 앞선 3회에도 터커가 안타로 타점을 올렸다. 홍종표가 선두타자로 안타로 출루한 뒤 최원준의 우전안타가 이어졌다.

무사 1·2루에서 두 번째 타석을 맞은 터커는 중전안타로 두 번째 타점을 만들었다.

KIA는 최형우의 적시타를 더해 3회 3-0으로 앞서가면서 NC의 선발 신민혁을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6회에도 터커의 타점이 올라갔다.

김태진의 볼넷과 박찬호의 안타 그리고 최원준의 몸에 맞는 볼로 만들어진 2사 만루에서 터커가 타석에 섰다. 터커가 1B 2S에서 연달아 볼 3개를 지켜보면서 밀어내기 볼넷을 기록했다.

7회 2점씩 주고받은 뒤 KIA가 최형우의 2루타와 나지완의 적시타 등을 묶어 8회 8-2를 만들었다.

그리고 9회 NC의 추격 의지를 꺾는 ‘한방’이 기록됐다.

1사에서 박찬호가 좌중간 안타로 출루한 뒤 홍종표의 1루 땅볼 때 3루로 향했다. 최원준의 내야안타로 박찬호가 홈에 들어오면서 9-2. 이어 터커가 NC의 8번째 투수 배민서를 상대로 다시 우측 담장을 넘기면서 5타점을 채웠다.

6위 KIA가 시원한 화력쇼로 대승은 거뒀지만, 5위 KT위즈가 ‘고졸 루키’ 소형준의 6.1이닝 9K 2실점 호투를 앞세워 한화에 5-2 승리를 거두면서 그대로 1.5경기 차가 유지됐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