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무안군, 1801억 투입 ‘무안형 뉴딜사업’ 46건 확정
2020년 09월 02일(수) 00:00
무안군이 국비 889억원 등 총사업비 1801억원을 투입해 무안형 뉴딜사업을 펼친다.

1일 무안군에 따르면 최근 두차례의 보고회를 통해 총 91개 사업을 발굴했으며 실행 가능성이 높고 디지털·그린·안전망 강화 등 한국판 뉴딜 3대 정책과 전남도 대응계획과 연계되는 전략사업 46건을 최종으로 확정했다.

무안형 뉴딜사업은 ▲메이커스페이스 전문랩 구축, 재해위험지구 상시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가상현실(VR) 전지 훈련장 조성 등 디지털 뉴딜사업 20건 ▲모두누리 숲 조성, 생활밀착형 숲 조성,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 확대 등 그린 뉴딜사업 21건 ▲4차 산업혁명 대비 인재양성과 취약계층 일자리 프로젝트 등 안전망 강화사업 5건이다.

특히 디지털 인재양성과 ICT기반 창작공간 조성을 위한 메이커스페이스 전문랩 조성사업을 디지털 뉴딜 대표사업으로 추진해 신산업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또 녹색 생태계 조성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모두누리 숲 조성사업을 그린 뉴딜 대표사업으로 선정해 도심 녹지 인프라를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김산 무안군수는 “디지털과 그린 경제로 빠르게 전환되는 현실에서 현 상황을 지역 내 일자리와 신산업 창출의 기회로 삼아 기초인프라 발굴과 투자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무안=임동현 기자 id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