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주혁신도시 공기업 1만7천여명 재택 근무
‘포스트 코로나’ 근무환경 지각변동 예고
상반기 한전 1만1663명 등 5명 중 2명 재택
원격 근무·근무시간 선택제·시차 출퇴근도
2020년 07월 17일(금) 00:00
올해 상반기 재택근무 인원을 누적분으로 놓고 보면 혁신도시 직원 5명 중 2명(40.5%) 꼴로 집에서 일한 셈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기업 근무환경의 지각변동이 예고된다. 나주 혁신도시 전경. <광주일보 자료사진>
나주 빛가람혁신도시 이전기관들의 올해 상반기 재택근무 인원이 1만7700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순 산술적으로 재택근무 인원을 놓고 보면 혁신도시 직원 5명 중 2명(40.5%) 꼴로 집에서 일한 셈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기업 근무환경의 지각변동이 예고된다.

16일 나주 혁신도시 이전기관 11곳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재택근무 인원은 1만7708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1일 이상 재택근무 이용 인원을 누적한 수치로, 전 직원을 대상으로 2교대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있는 기관도 포함됐다.

국내 최대 규모 공기업인 한국전력에서는 올해 1~6월 1만1663명이 재택근무를 택했다. 올 상반기 한국농어촌공사는 2245명 재택근무했고, 한국콘텐츠진흥원(1197명), 한전KPS(926명), 한국인터넷진흥원(527명),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509명), 한국문화예술위원회(272명), 국립전파연구원(173명),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127명),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53명), 한국농촌경제연구원(16명) 등이 재택근무 제도를 적극 활용했다.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공시된 혁신도시 기관들의 최근 5년간(2015~2019년) 5일 이상 재택근무 인원이 단 18명에 불과했던 것과 대조된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노력의 하나로, 관할 주무부처의 권고에 따라 지난 2월부터 전사 차원의 재택근무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한전은 3월부터 나주 본사 직원을 대상으로 ‘비접촉 대기조’를 편성하고 재택근무를 시행해왔다.

이에 따라 처(실)별 현원의 10∼20%를 2∼4개조로 편성해 1주 간격으로 재택근무를 하게 했으며, 만일 확진자가 생겼을 때는 대기조가 본사 인근 대체사업장에서 비상근무를 하도록 방침을 정했다.

나머지 기관들도 저마다 재택근무 활성화를 위한 복무관리 세부 지침을 세운 상태다.

재택근무 대상에는 임신부와 영·유아나 초등 저학년 자녀를 둔 직원이 우선시 되고 있다.

농촌경제연구원은 ‘코로나 관련 직원 복무 요령’을 세우고 재택근무 때는 매일 업무일지를 작성해 인사담당 부서에 제출하도록 하고 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부서별 2교대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있다. 근무 인원과 일정은 부서에 따라 유동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했고, 다른 시·도로부터 장거리 이동해야 하는 경우도 재택근무 대상에 포함했다.

한전KDN은 본사와 지역사업소 인원의 20~50%가 사업장 밖에서 일하고 있다. 이 기업은 원격 근무와 연수를 도입하며 원격접속서비스(VPN) 장비를 확충했다.

재택근무 외에도 탄력근무와 원격근무 등 유연근무를 실시하고 있는 기관도 올해 들어 크게 늘었다.

나주 혁신도시에서 시차 출퇴근과 근무시간 선택형 제도를 택한 인원은 올해만 1만명을 넘겼다.

올해 1분기 기준 나주 혁신도시에서 근무시간 선택형을 이용한 직원은 12개 기관 7386명에 달한다. 1분기 수치만 해도 지난 한 해(9415명)의 78.4%에 해당한다.

한전에서는 지난 1~3월 3871명이 출근시간을 선택했고, 한전KPS(1400명), 한전KDN(1250명),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274명), 농어촌공사(222명), 인터넷진흥원(107명), 농촌경제연구원(74명), 전력거래소(72명), 농수산식품유통공사(61명), 콘텐츠진흥원(35명),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17명), 문화예술위(3명) 등도 근무시간 선택형을 이용했다.

시차 출퇴근제 이용 직원은 11개 기관 총 4130명(1분기)으로 올해 역대 최고를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워크 근무제를 꾸준히 시행해 온 한전과 농어촌공사, 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올 1분기 각각 19명, 6명, 4명이 이 제도를 이용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