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시, 경증 환자 천안 우정공무원 교육원 이송 계획 놓고 논란
확진자 급증 병상 부족…전문가들 “지역내 병상 확보 우선돼야”
2020년 07월 10일(금) 00:00
광주시가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하면 광주지역 경증 환자들을 충남 천안 우정공무원 교육원으로 이송하기로 했다.

하지만, 방역전문가 등 지역 의료계에선 지역민을 타지역까지 보내기보단, 지역내에서 관리하는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는 등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다.

광주시는 “병상 부족, 고위험 환자 발생에 대비해 10∼11일 사이 경증 환자를 국가 생활 치료 센터인 우정공무원 교육원으로 후송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이날 현재 광주시가 확보한 병상은 광주 전남대병원(7)·조선대병원(10)·빛고을 전남대병원(74), 순천의료원(14)·강진의료원(20), 전북대병원(10)·군산의료원(10) 등 모두 146개다. 이 가운데 106병상이 활용 중이며 40병상이 비어있는 상태다.

2인 1실로 운영되는 빛고을 전남대병원에서는 가족 확진자 3인이 1실을 사용하는 등 방법으로 일부 병상을 더 늘릴 수 있지만, 확진자나 고위험 환자가 급증하면 감당하기 어렵다는 게 광주시의 설명이다.

광주시는 감염병 전문가들과 논의해 입원 후 2∼3일 경과를 지켜보고 안정적인 상태인 경증 환자들은 생활 치료센터로 옮기기로 했다. 우정공무원 교육원은 코로나19 사태 초기 중국 우한 교민들의 격리 시설로도 쓰였던 곳으로 150실을 갖추고 있다.

광주시는 생활 치료센터가 더 필요하게 되면 전남도와 협의해 나주에 있는 한전KPS 인재개발원을 활용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와 관련, 광주의 한 방역전문 의료인은 “광주시민의 편의는 물론 올 가을과 겨울 대유행을 대비해서라도 광주시 자체적으로 코로나19 확진시민을 치료할 수 있는 병상 확보가 필요하다”면서 “타 지역 이송은 지역 내 확진자가 급증해 병상확보가 불가능할 때 검토할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