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새 감염원 광주고시학원, 역시나 마스크 미착용
‘코로나19’ 방역수칙 미준수 확산 키워…첫 확진 후 4명 추가
이용자 대부분 40~60대, 1~2일 방문자 자진신고·검사 당부
2020년 07월 08일(수) 20:00
8일 오후 광주시 동구 대의동 광주고시학원에서 다수의 수강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학원 건물이 폐쇄됐다. /최현배 기자choi@kwangju.co.kr
새로운 코로나19 확진자 감염으로 떠오른 광주고시학원의 방역 시스템이 엉망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결국 일부 시민들의 주변을 배려하지 않는 방역수칙 미준수가 코로나19 대확산이라는 재앙을 낳고 있는 것이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8일 브리핑에서 “강의실 입실 전에는 발열 체크를 했으나 출입자 명부 작성, 손 소독제 비치, 강의실 내 거리 두기, 에어컨 가동 시 창문 열기 등 방역 수칙은 전혀 이행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특히 강사를 비롯한 상당수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역학조사팀에서는 문제 의식을 갖고 구체적인 감염원 확인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광주고시학원은 공인중개사, 주택관리사, 손해평가사 시험을 준비하는 곳으로 이용자 대부분이 40∼60대이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광주고시학원 확진자 5명도 40∼60대이다.

방역 당국은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아 확산 위험이 높다고 보고 광주고시학원(4층)이 입주한 6층 전체 건물을 폐쇄하고 확진자 중심으로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고 있다. 특히 첫 확진자인 117번은 강의실에서 에어컨 바로 옆에 서 있는 모습이 확인돼 비말 전파 위험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건물에는 3개 층이 고시학원, 1개 층이 일반 학원, 1개 층이 휘트니스 센터로 사용되고 있다. 광주고시학원 외 다른 학원에서는 대체로 방역 수칙을 지킨 것으로 조사됐다.

또 확진자들은 엘리베이터 이용 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국은 확진자들이 학원에 다녀간 1∼2일 방문자들은 자진 신고하고 검사를 받도록 안내하고 있다.

광주고시학원에서는 지난 6일 첫 확진자(117번)가 나온 이후 접촉자 4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광주고시학원은 아직 방문판매를 중심으로 한 지역감염과의 연관성은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방역당국은 연령대가 광주 방문판매 관련 확진자들과 겹친다는 점에 주목하고 연결고리를 찾는 데 집중하고 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