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 이후 뉴 노멀, 위기인가 기회인가?
2020년 06월 29일(월) 00:00
이 병 택 광주전남지역혁신연구회 회장·전남대 교수
대학 교정의 봄은 항상 활기차다. 캠퍼스 곳곳에 꽃이 피고 새내기들의 긴장되지만 활달한 모습이 넘친다. 대학 교수들이 언제까지나 이팔청춘인 줄 안다고 안팎에서 핀잔을 듣는 이유이기도 하다.

아쉽게도 올해는 전혀 달랐다. 방학이 끝난 지 벌써 세 달이 지나 종강이 머지않았는데, 교수들은 익숙하지 않은 영상 강의, 온라인 강의를 준비하느라 정신이 없다. 한산한 캠퍼스에 신록의 나무들과 활짝 핀 꽃들이 썰렁하기까지 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가져다 준 일상의 큰 변화이다.

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되더라도 이전의 생활로 온전히 되돌아가기는 어렵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바이러스로 인한 영향이 그만큼 크고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코로나 이후의 새로운 일상(new normal)에 대해 고민하고 준비할 시점이다.

코로나 이후와 관련하여 많은 담론들이 전개되고 있지만, 우리의 삶에 큰 영향을 줄 두 가지 추세를 주목하고 싶다. 첫 번째로 언택트(untact) 사회의 도래이다. 우리가 지금까지 모여서 했었던 많은 일들이 이제는 만나지 않고 비대면으로 이루어진다는 것으로, 온라인 금융과 온라인 구매는 물론 온라인 회의, 온라인 수업, 온라인 면접, 심지어 랜선 회식에 랜선 공연까지 확대되고 있다. 앞으로 가르치고 일하고 노는 방식, 그리고 의료와 사법 시스템, 에너지와 교통 체계 등 우리 사회와 문화의 근간을 이루는 분야들에서 언택트가 일상화되면 삶의 형태가 혁명적으로 바뀌게 될 것이다.

두 번째로는 지역화(regionalization) 추세이다. 이는 국제 가치 사슬(global value chain), 즉 국가 간 역할 배분을 통해 가장 저렴하고 품질 좋은 제품을 생산하는 협업 체계의 약화에서 시작된 것이다. 코로나19를 계기로 국가 간 신뢰가 약화되고 각자도생의 자국 중심주의가 본격화되고 있다. 특히 세계의 제조업 거점인 중국에 대한 신뢰가 크게 흔들리면서 중국 외부에 추가로 거점을 확보해야 한다는 소위 ‘차이나+α’, 생활이나 산업의 필수 품목을 본국에서 자체 생산하기 위한 기업의 본국 회귀 등 기존 국제 간 협업 체제의 근간을 흔드는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결국 코로나19로 인해 우리 삶의 근간을 이루는 먹고, 입고, 놀고, 일하고, 가르치는 모든 측면에서 큰 변화를 가져오는 것이다. 이러한 변화들이 디지털 문명과 인공지능 등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4차 산업혁명과 결합되고 미·중을 중심으로 급변하는 국제 질서와 맞물리면서 우리의 삶에 어디까지 얼마 만큼 영향을 미칠지, 위기가 될지 기회가 될지 예측하기 어려워지고 있는 것이다.

위기는 항상 기회를 동반하며 기회는 적극적으로 준비하는 자에게 온다. 거대한 변화 앞에서 이를 피해 현재의 일상을 지키고자 노력할 수도 있고, 적극적으로 대응하여 도약의 발판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IMF 위기에 맞서 정보통신 산업을 집중 육성함으로써 나라 살림을 되살리고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국가 경쟁력의 기반을 닦았다. ‘줌 비디오 커뮤니케이션’은 코로나 팬데믹 와중에도 편리한 화상회의 플랫폼을 제시하여 2억여 명의 신규 가입자를 모았고, 세계적 관심을 끄는 기업이 되었다.

개인적으로 코로나 이후의 변화가 우리나라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세계 속 위치를 공고히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지금까지 코로나19에 대해 높은 시민 의식과 헌신적 보건 시스템, 빠르고 적절한 정책으로 자랑할 만한 결과를 인정받은 바 있다. 이제는 이를 바탕으로 코로나 이후의 뉴 노멀을 이끌어 우리의 경쟁력으로 만들기 위한 노력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시점이라고 생각된다. 국가 균형 발전을 강화하고 리쇼어링을 지원하며, 온라인 문화를 장려하고, 디지털 인프라와 비대면 문화를 확대하며, 4차 산업혁명을 정착해 나가는 한편 국민의 안전과 방역 능력을 또 다른 경쟁력으로 전환해 나가는 등 다양한 정책이 필요하다.

이미 관련 정책들이 제안되고 실행되고 있지만, 의지와 정책을 더 구체화할 필요가 있고 변화에 대한 국민의 동의를 구하려는 노력도 필요하다. 시행착오와 갈등이 있겠지만, 국가 경쟁력을 확보하고 후세들에게 기회를 열어 줄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