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완도 고금권역 어촌종합개발사업 선정…69억 확보
굴 패각 자원 순환시설 구축·굴 작업장 현대식 건물 교체
기초생활 인프라 확충·생활환경 개선 소득증대 기대
2020년 06월 05일(금) 00:00
완도군은 해양수산부 주관 2021년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 사업에 고금권역(항동, 화성, 척찬마을) 어촌종합개발사업이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해양수산부 역점 시책인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기초 생활 인프라 확충으로 정주여건 개선과 지역특화 자원 개발을 통해 어촌 소득 증대, 지속 발전 가능한 어촌 경제를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고금권역 거점개발 사업은 ‘탱글탱글 황금빛 바다 공동체’라는 주제로 지난해부터 주민들과 함께 비교 우위 지역 자원을 발굴하는 등 치밀하게 사업 계획을 세워 공모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내년부터 2024년까지 4년간 총사업비 69억원을 투입해 어촌종합개발사업을 추진한다.

항동, 화성, 척찬마을 등 고금권역 3개 마을은 굴 생산지로 유명한 곳이다.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굴 6차 산업화 거점 구축’, ‘굴 패각 자원화·어촌환경 개선’, ‘세대별 공동체·귀어 귀촌 활성화’ 등의 사업을 추진해 ‘누구나 살고 싶은 자립 어촌마을’로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굴 패각 자원 순환시설을 구축하고 추위에 견디기 힘든 비닐하우스로 만들어진 열악한 환경의 굴 작업장을 굴 세척기·샤워 시설, 휴식 공간을 갖춘 현대식 건물로 교체한다.

젊은 주부들의 어촌 마을 정착을 위한 모임 공간과 문화, 여가, 복지시설도 확충한다.

완도군 관계자는 “어촌 인프라 구축과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공모사업 선정으로 69억이란 큰 사업비를 확보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내실 있는 사업 추진을 통해 미래가 있는 어촌 마을을 만들어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완도=정은조 기자·전남총괄취재본부장 ejhu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