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새로운 미래 먹거리 ‘곤충산업’…지난해 판매액 405억원
광주·전남 곤충업 196개소
2020년 06월 01일(월) 00:00
곤충업 신고자수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지난해 곤충을 생산·가공·유통하는 전남지역 곤충업 농가·법인이 200개소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최근 발표한 ‘2019년 곤충산업 실태조사’에 따르면 곤충업 신고자는 지난해 말 기준 2535개소로 전년보다 9.4% 늘었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551개소로 가장 많고 경북(443개소)과 경남(265개소)이 그 뒤를 이었다. 광주·전남 신고자는 196개소로 집계됐다.

신고 유형별로는 생산업 1155개소, 가공업 8개소, 유통업 148개소, 생산·가공·유통업 1224개소로 전체의 48.3%가 두 가지 이상의 곤충업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곤충 판매액은 405억원 규모로, 지난해 대비 8.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곤충 종류별로는 흰점박이꽃무지 189억원, 동애등에 60억원, 귀뚜라미 43억원, 갈색거저리 28억원, 장수풍뎅이 26억원, 사슴벌레 13억원 등의 순으로 판매액이 많았다.

지난해과 비교하면 사슴벌레(-3.5%)와 장수풍뎅이(-0.6%), 귀뚜라미(-6.8%)의 판매액은 감소했지만, 식용이나 사료용으로 주로 쓰이는 동애등에(173.1%), 흰점박이꽃무지(23.2%), 갈색거저리(4.7%) 등은 증가했다.

특히 동애등에는 최근 3년간 판매액이 2017년 8억원, 2018년 22억원, 2019년 60억원 등으로 빠르게 늘어 전체 판매 순위가 2018년 5위에서 지난해 2위로 올라섰다.

흰점박이꽃무지와 갈색거저리는 농가 수가 각각 3.1%, 8.9% 줄었는데도 판매액은 늘어 규모화가 진행된 것으로 분석됐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