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빗장 풀린 렘데시비르
길리어드, 북한 등 127개국 복제약 허용
2020년 05월 13일(수) 18:04
미국 제약업체 길리어드사이언스가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로 주목받는 렘데시비르의 공급을 늘리기 위해 인도와 파키스탄의 제약업체들에 복제약 제조 권한을 부여하기로 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길리어드사이언스는 12일(현지시간) 주빌런트라이프사이언스, 헤테로 랩스, 시플라 등 인도와 파키스탄의 제네릭 의약품(복제약) 제조업체 5곳과 통상 실시권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계약에 따라 이 업체들은 전 세계 127개국에서 렘데시비르 복제약을 생산, 판매할 수 있게 된다. 복제약 가격도 각자 설정할 권한을 갖는다.

복제약이 공급되는 곳은 대체로 저소득 및 중소득 국가들이다. 북한, 아프가니스탄, 인도, 파키스탄, 남아공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고 길리어드사이언스는 설명했다.

이어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에 따른 공공보건 비상사태의 종식을 선언하거나, 렘데시비르 외 제품이나 백신이 코로나19 치료제로 승인되기 전까지 이번 계약에 대한 로열티는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길리어드사이언스는 인도와 파키스탄 제약사와 기술 공급을 위한 장기 라이선스 계약을 진행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초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된 렘데시비르는 코로나19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긍정적 결과가 지난달 말에 나와 초미의 관심을 모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