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선거, 김대중, 그리고 호남!
2020년 04월 08일(수) 00:00
[최 영 태 전남대 사학과 명예교수]
김대중 전 대통령(DJ)은 1954년에 목포에서, 그리고 1958년, 1959년, 1960년에는 강원도 인제에서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여 연거푸 실패했다. 그는 재산을 탕진했고 아내마저 잃었다. 1961년 인제 보궐선거에서 다섯 번째 도전 끝에 마침내 당선되었으나 이번에는 3일 후 불어닥친 5·16쿠데타로 인해 국회의원 선서도 하지 못한 채 정치 활동을 접었다.

1967년 목포 국회의원 선거 때였다. 박정희 대통령이 공화당 후보 김병삼을 당선시키기 위해 목포에 두 번이나 내려왔다. 목포 현지에서 국무회의까지 주재했고 직접 유세도 했다. 박정희와 그를 따라온 장관들 모두 목포 시민들에게 소위 돈 폭탄(?)을 약속했다. 선거는 사실상 박정희와 김대중의 싸움이었다. 이 싸움에서 목포 시민들은 DJ를 선택했다. 큰 인물이 만들어지는 순간이었다. 이렇게 DJ와 호남의 운명적 결합은 시작되었다.

1971년 제7대 대통령 선거에서 박정희와 두 번째 싸움이 벌어졌다. DJ는 향토 예비군제 폐지, 이중곡가제를 비롯한 대중 경제 시행, 4대국 안전 보장론과 평화 통일론 등 파격적인 정책과 공약을 제시하며 선거판을 뒤흔들어 놓았다. 박정희는 당황하였고 각종 부정 선거와 지역감정, 개표 부정을 동원했다. 이로 인해 DJ는 비록 당선되지는 못했지만, 영남과 호남 지역을 제외한 나머지 전체 지역에서는 박정희보다 1만 7171표 앞서는 놀라운 결과를 만들어냈다. DJ가 사실상 승리한 선거였다. 1967년 목포 시민들의 안목이 새삼 돋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