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프로야구 개막 다음달 20일 이후로 연기
타 구단과 연습경기 생중계
2020년 03월 25일(수) 00:00
프로야구 개막이 4월 20일 이후로 연기됐다. 4월 7일 이후에는 타 구단과의 연습경기가 검토된다.

KBO가 24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2020년 제2차 이사회를 열고 프로야구 정규시즌 개막을 4월 20일 이후로 연기하기로 했다.

또 현재 예정된 학교 개학일(4월 6일) 이후 코로나19의 사회적 상황을 지켜본 뒤, 타 구단과의 연습경기를 허용할 방침이다.

타 구단과 연습경기가 진행되면 야구팬들의 갈증을 풀어주기 위해 TV 생중계도 편성할 예정이다.

단, 당일 원정으로 해 선수단의 외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무관중 경기로 치를 계획이다. 연습경기 기간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선수가 발생하면 2주간 연습경기는 중단된다.

우선 KBO와 10개 구단은 4월 5일까지 정부가 정한 강화 기간에 맞춰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개막 준비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이사회는 개막 이후에는 코로나19로 신음하고 있는 국민들을 위해 사회공헌사업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이사회에서 KBO 의무위원회 신설도 결정했다. 의무위원회는 KBO 리그 관계자 간 야구 의학 정보 공유 및 선진화를 통해 리그 경기력 향상을 도모하게 된다. 의무위원회는 선수들의 부상 치료 및 예방, 올해 처음 도입되는 부상자명단 제도의 효율적 운영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