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환경운동연합, 4대강 보 해체 촉구
‘세계 물의 날’ 맞아 성명
2020년 03월 23일(월) 00:00
지역환경단체가 세계 물의 날(3월22일)을 맞아 4대강 보 해체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광주환경운동연합은 22일 성명서를 통해 “물의 안정적 이용과 안전을 위해 강의 건강성 회복에 역행하는 정책과 사업을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환경운동연합은 “친수(親水) 기능이라는 이름으로 벌어지고 있는 둔치 개발, 체육시설 조성, 공원화 등을로 강은 자연성을 잃어가고 있다”며 “지역 정치인들의 영산강, 광주천 공원화 정책에 유감을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환경연합은 “영산강은 이미 실패로 판명된 4대 강 사업으로 강이 아닌 호수가 됐다”며 “4대 강 재자연화라는 국정과제가 제시됐지만 정작 보 해체 결정은 순조롭지 않다”고 비판했다.

단체는 또 ▲수생태계 건강성 회복 ▲유역통합관리에 근거한 복원계획 ▲하천의 종·횡적 연속성 확보 등 자연성 회복을 위해 하천 포장, 편의이용시설, 보와 같은 구조물을 제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