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솔직하고 투명하게’
2020년 03월 20일(금) 00:00
[황성호 신부·광주가톨릭 사회복지회 부국장]
우리는 지금 힘겨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 우리나라는 물론 전 세계가 사회, 경제, 문화, 종교 그리고 개개인의 일상까지도 코로나19로 인해 무너져 내렸다. 하루가 지나기 무섭게 바이러스의 전파로 확진자와 사망자가 늘어나는 추세이다. 우리나라는 확진자가 두 자릿수로 떨어졌다며 조심스레 안정화 단계로 진입하고 있다고 정부와 언론들은 이야기한다. 하지만 지금이 서로가 더 조심하고 바이러스 방제에 소홀해서는 안될 것이다.

“모든 것이 멈춘 것 같다”고 대구의 한 신부님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대구시는 낮이든 밤이든 마치 유령이 나올 정도로 거리에 사람이 없다고 한다.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들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을 때, 우리 광주는 ‘달빛 동맹’이라는 이름으로 대구에 손을 내밀었다. 모두가 힘들지만 특히 고통받는 이들에게 손을 내미는 것은 모든 관계를 회복하는 것 같다.

지금까지 우리의 관계가 좋았거나 나빴던 것은 중요하지 않다. 지금 어려울 때 돕는 것, 고통받을 때 함께 하는 것이 중요하다. 서로에게 희망을 주는 고통 분담의 모습은 우리 내면에 자리한 선을 자극하기 충분하다. 그래서 우리의 나눔과 희생에 고맙고, 밤낮으로 총력을 기울이는 정부와 의료진에게 감사하고 싶다.

그러면서 이런 질문을 던져본다. 코로나19와 같은 총체적 난국에 우리는 어떤 자세로 대처해야 하는가? 우리나라의 방역 체계가 세계 최고라고 외신 기자들과 외국 언론들은 말한다. 그 이유는 우리가 이 사태를 어떤 방식으로 또는 어떤 마음으로 대하고 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증거이다.

필자는 그 이유를 한 마디로 ‘솔직하고 투명하게’라고 표현하고 싶다. 무서운 속도로 번져가는 코로나19는 세계의 모든 사람들의 삶을 송두리째 흔들어 버렸다. 보이지 않지만, 엄연히 우리 가운데 스며들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이 두려움에 사로잡히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바이러스의 위험에 ‘솔직하고 투명하게’ 방제 작업을 진행했고 협조했다. 바이러스 확진자가 어떤 과정을 거쳐 전염되었는지를 조사하여 원인을 분석했고, 확진 후 어떤 움직임이 있었는지 그 동선을 조사하여 확진자가 증가하는 것을 미리 차단했다.

그런데 우리가 ‘솔직하고 투명하게’ 하지 않고 거짓으로 덧칠하고 숨겨 버렸다면 지금까지의 모든 노력들은 허사가 되고 말 것이다. 죄를 지은 자가 자신의 죄를 감추고 자신은 죄와 무관하다는 식으로 가면을 쓰게 되면 그 죄는 영원히 그 사람의 족쇄가 될 것이다. 그러나 자신의 죄를 ‘솔직하고 투명하게’ 고백한다면 그 죄인의 영혼과 삶은 자유를 얻어 행복으로 초대될 것이다. 죄를 부정하고 덧칠한 가면은 바이러스가 두렵고 무서워 숨고 피하기만 하다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

우리나라 전 지역의 모든 성당에서는 미사와 모임이 중단되었다. 모든 신자들은 바이러스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적극적인 자세로 임하고 있다. 그리고 정부와 의료진이 몸과 마음을 아끼지 않고 방제 작업과 확산 방지 그리고 치료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런데 이 시기에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이들이 있다. 바로 우리 사회의 취약 계층이다. 우리 지역의 취약 계층은 지하철역과 광주공원 그리고 광주천변에서 쉴 곳을 찾는 노숙인들, 거동이 불편한 독거노인들, 다르다는 이유로 차별받는 이주민들이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많은 신자들이 손수 만든 면 마스크를 취약 계층에 있는 우리의 이웃들에게 전해지길 희망하며 가톨릭 광주사회복지회에 문의를 해 온다. 어려운 시기에도 차별은 없어야 한다. 어떤 정치적 이념이나 이데올로기가 작용해서도 안된다. 예수는 언제나 말씀과 활동을 ‘솔직하고 투명하게’ 하셨다.

예수는 진실을 말하셨고, 진실을 감추지 않으셨으며, 진실을 세상과 함께 공유하면서 당신 자신을 이웃을 위해 온전히 바치셨다.

보이지 않지만 엄연히 존재하여 우리 사회를 총체적 난국으로 빠뜨리는 코로나19 사태에 모든 종교와 그 구성원인 신앙인들은 ‘솔직하고 투명하게’ 살아 희망을 만들어야 한다. 지역 사회와의 통합을 위해 사랑을 삶으로 나누는 것이 신앙인의 도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