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위기만은 아니다
2020년 03월 09일(월) 00:00
[이봉수 현대계획연구소 소장]
요즘 우리 사회 최고의 관심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이다. 연일 매스컴을 통해 확진 환자 수와 사망자 수, 환자들의 동선 등이 발표되고 각종 모임과 행사들이 취소되고 있다. 얼마 남지 않은 총선도 국민에게는 관심 밖인 것 같다.

모든 이슈를 바이러스가 다 삼킨 것 듯하다. 접촉에 대한 두려움이 생기면서 외출이나 만남을 꺼려해 사회 경제 분야에서도 타격이 커져 가고 있다.

광주시에서도 ‘코로나19 대응 광주시 민·관 공동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키고 지역사회 감염 지속, 환자 급증 등의 상황에 대비하고 이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고 한다. “감염병 확산 차단에 힘과 지혜를 모으고 만일의 사태에 빈틈없이 대비하겠다”며 “코로나 사태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고 적극 대응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조기에 종식되도록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지금 일어나는 일들을 단지 행정만의 힘으로 막을 수 있을까? 우리 시민 그리고 국민 전체가 협력해야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지 않을까? ‘나는 괜찮아’ ‘나 하나쯤이야’ ‘나만 아니면’- 이런 생각에 대해 많은 교육과 캠페인이 과거부터 진행되어 왔지만 지금도 부족한 것 같다.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담배꽁초나 쓰레기 투기, 불법 주정차와 같은 남을 생각하지 않는 행동들이 줄어들고는 있다지만 여전한 걸 보면 아직 갈 길이 멀어 보인다. 이번 코로나19와 같은 국가적 비상사태에도 단체나 개인의 이익을 위해 지침을 외면하는 것을 보면서 더욱 그런 생각을 하게 된다. 지금이 우리가 사회적으로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기회이지 않을까?

세상일은 내 뜻대로 되지 않는 경우가 너무나 많다. 이 글을 읽고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도 고개를 끄덕일 것이라 짐작된다. 어쩌면 이것이 우리 인간에게 주어진 인생의 기본값일지도 모를 일이다. 그러나 때론 우리가 도저히 해결할 수 없을 것 같은 상황으로 힘들어 할 때 혜성처럼 은인이 나타나 도와주기도 한다. 이는 행운아이기 때문일까? 아니면 특별한 존재라서?

심리학 용어 중에 피그말리온 효과라는 것이 있다. 조각가인 피그말리온이 자신이 조각한 여인상을 진심으로 사랑하게 되는데 이를 지켜본 여신 아프로디테가 피그말리온의 사랑에 감동하여 여인상에게 생명을 불어 넣어 주었다는 신화에서 유래한다. 즉 간절히 원하고 기대하면 원하는 바를 이룰 수 있다는 것이다. 간절히 원하고 그 마음을 다해 행동으로 옮길 때 은인이 나타난다. 땀은 배신하지 않는다. 내가 진정으로 원하고 고민하면 세상은 우리에게 답을 던져 준다. 즉 온 마음을 다하면 세상엔 도와주려는 사람이 넘쳐 난다란 의미일 것이다.

광주시에서 대구의 경증 환자를 수용하고 치료를 하겠다고 했는데 달빛동맹 등의 이름으로 뉴스에도 많이 나왔다. 큰 힘은 아니지만 작은 힘을 보태고 마음이 전달된다면 작은 힘이 큰 힘이 되고 결국 모두가 원하는 지금의 상황이 해결되는 일이 일어나지 않을까? 너무 거창하게 말한 것 같다.

매스컴에서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세계 경제의 위기를 말하고 있다. 관광 여행, 교육, 금융 서비스 등 모든 분야에서 심각한 위기 상황이라는 것이다. 이 때문에 전 세계적으로 금리 인하와 같은 경기 부양책을 내놓으며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세계 증시가 폭락하는 등 좀처럼 해결의 기미가 보이고 있지 않다. 효과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지만 우리나라도 이번에 내수 진작 패키지를 내놓는 등 여러 부양책을 내놓았다. 지금의 위기는 충격은 있겠지만 극복될 것이고 그 순간을 위해서 우리는 우리의 할 일을 지속적으로 해야 한다.

특히 도시적 측면에서는 더더욱 과감하고 선제적인 투자를 해야 될 때이다. 비유가 맞는지 모르지만 스페인 지진과 시카고 대화재를 통해 도시가 새롭게 변하고 도시 경쟁력을 갖게 된 사례도 많다. 광주시도 마찬가지다. 얼마 전 시작한 지하철 공사, 잡음은 있었지만 미래 세대를 위해 꼭 진행해야 하는 민간공원특례법에 의한 공원 사업, 기존과 신규의 도시재생 프로젝트 및 SOC사업 등을 신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쾌적하고 살기 좋은 도시로서의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얼마 전 스페인 여행에서 건축가 안토니오 가우디가 남긴 비교하기 힘든 독창적인 건축의 세계를 보았다. 거기서 부러웠던 것은 천재 건축가가 있다는 사실이 아니었다. 가우디의 건축 세계에 물리적 정신적으로 한없는 믿음과 신뢰를 보내 가우디가 가진 건축을 예술로 꽃피울 수 있게 도운 구엘 백작이 있었다는 사실이 너무나 부러웠다. 오랜 시간 동안 재정적으로 또 정치적으로 힘들었던 스페인을 관광대국으로 만들어서 결과적으로, 한 국가를 먹여 살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할 만큼 정말 대단한 예술품을 만든 것은 구엘의 탁월한 선택에서 출발하였다. 우리에게 구엘은 나타날 수 있을까? 더 나은 광주가 될 수 있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