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금호타이어 ‘북미 굿 디자인 어워드’ 본상
2020년 02월 26일(수) 00:00
금호타이어(대표 전대진)는 ‘2019 북미 굿 디자인 어워드’(Good Design Award) 운송 디자인 부문에서 3개 제품이 본상을 수상했다고 25일 밝혔다.

북미 굿 디자인 어워드는 1950년 시작해 69년째 세계적으로 전통과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대상 제품은 프리미엄 세단을 위한 고성능 타이어인 ‘마제스티(Majesty) 9 솔루스 TA91’와 ‘엑스타(ECSTA) PA51’, ‘윈터크래프트(WinterCraft) Wi51’ 등 3개 작품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정일택 금호타이어 연구개발본부 전무는 “금호타이어는 제품의 품질은 물론 디자인 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선보일 금호타이어의 다양한 제품들도 고객 중심의 디자인 철학을 일관되게 반영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금호타어는 지난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0’(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 2020) 운송기기 부문에서도 ‘마제스티(Majesty) 9 솔루스 TA91’와 ‘윈터크래프트(WinterCraft) Wi51’ 등 2개 제품이 본상을 수상한 바 있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