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흠집난 장성 사과 팝니다
지난해 태풍·우박 피해 사과
롯데슈퍼450개 매장서 판매
2020년 01월 29일(수) 00:00
[광주일보 DB]
전남도와 롯데슈퍼는 지난해 태풍과 우박 피해를 입은 장성 흠집 사과를 전국 롯데슈퍼 매장에서 판매하기로 했다.

28일 전남도에 따르면 롯데슈퍼는 29일부터 롯데슈퍼 전국 450여 개 매장에서 장성 흠집 사과 180t에 대한 판촉행사를 진행한다. 이번에 판매한 흠집 사과는 사과 껍질이 살짝 긁힌 상처가 있지만 당도가 높고 식감이 좋아 소비자들은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또 장성 사과의 브랜드 홍보 및 전국 소비자들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장성 사과를 롯데슈퍼에 지속적으로 입점해 판매할 계획이다.

장성사과는 우리나라 사과 재배지 최남단에서 생산된 고품질 사과로 타 지역 보다 출하시기는 늦지만, 가을 서리를 맞아 당도가 높고 과즙이 풍부해 식감이 뛰어나다.

특히 161개 사과 재배 농가와 삼계농협 등 6개 농협이 공선출하회를 조직해 사과 생산부터 수확, 상품화까지 체계적으로 관리 중이다.

강호진 롯데슈퍼 신선식품부문장은 “일교차가 크고 볕이 좋은 장성의 사과는 맛이 뛰어나지만 전국에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며 “이번 사과 농가 돕기 행사를 계기로 인지도와 신뢰도를 높여 가는데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종철 전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1년 동안 힘들게 농사 지은 사과가 수확기 기상악화로 상품성이 떨어져 판매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번 장성 사과 팔아주기 행사가 어려운 농가의 소득 증대와 안정적인 판로 마련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