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광 ‘e-모빌리티 엑스포’ 올해도 ‘대박’
20개국 165개사 참가 4900만달러 수출계약 성과
국내 최대 e-모빌리티 전문 산업박람회 위상 과시
2019년 10월 07일(월) 04:50
김준성 영광군수가 지역 청소년들과 전동킥보드를 타고 e-모빌리티 엑스포 행사를 알리고 있다. <영광군 제공>
영광에서 펼쳐진 ‘2019 영광 e-모빌리티 엑스포’가 4900만달러의 수출계약을 하고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영광군에 따르면 올해로 2회째인 이번 엑스포에는 행사기간인 지난 달 26일부터 30일까지 5일간 12만5000여명의 국내외 바이어와 관람객이 찾았다.

지역에서 처음으로 열린 K-POP 콘서트에는 전국에서 1만여명이 찾아 인기를 끌었다.

이번 엑스포에는 20개국 165개사가 참가했으며 기업 부스도 590개가 마련됐다.

기업들은 초소형전기차, 전기이륜차, 전동킥보드, 전기자전거, 전기배터리 등 다양한 e-모빌리티 제품과 기술 등을 선보이며 국내 최대 e-모빌리티 특화 산업박람회로서의 위상을 과시했다.

8개의 학술행사와 정책설명회, 중앙 부처 정책발표회, 스마트 모빌리티 인공지능 포럼 등 e-모빌리티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뜻깊은 행사도 마련됐다.

특히 국토교통부의 ‘초소형자동차 안전기준 개정안’, 산업통상자원부의 ‘e-모빌리티 국내산업 육성 지원정책’ 등 정부 합동 정책발표회를 통해 e-모빌리티를 실생활에서 편리한 이동수단으로 자리매김하게 할 합리적 규제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펼쳐져 기업으로부터 관심과 호응을 받았다.

캐나다·중국·도미니카 등 20개국 바이어들이 찾아 수출 상담 181건을 진행하고 4900만달러의 수출 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 전시 위주의 박람회와 차별화해 시승 체험장을 운영해 초소형전기차, 전기이륜차, 전동킥보드, 전기자전거 등 85억원 어치가 현장에서 판매(예약판매 포함)됐다

이 외에도 전면 LED 부스, 초대형 미디어 타워, 로봇 커피, 3D 입체 주제영상관, 인포아트 월 등 최첨단 기술이 접목된 시설물은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준성 영광군수는 “올해 8월 규제자유특구 지정과 더불어 엑스포의 성공적 개최로 e-모빌리티 시티, 영광의 위상이 더욱 확고해졌다고 느꼈다”며 “엑스포가 국제 행사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광=이종윤 기자 jy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