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순창군, 장애인 복지관 건립 ‘청신호’
행안부 특별교부세 10억 확보…내년 착공 가시화
2019년 09월 19일(목) 04:50
순창군 장애인복지관 건립 예정부지(원안).
순창군의 숙원사업 중 하나인 장애인복지관 건립에 청신호가 켜졌다.

순창군에 따르면 군은 최근 장애인복지관 신축 건립을 위한 사업비 10억원(2019년도 행안부 특별교부세)을 확보했다.

장애인복지관 건립은 순창읍 남계리 일대에 사업비 43억원을 들여 오는 2020년 착공, 2022년 민선 7기 임기 내 개관을 목표로 진행 중인 사업이다.

그동안 순창군에 등록된 장애인 수는 3066명으로 전체 인구의 10.5%를 차지함에도 노인복지회관과 한 건물을 사용함에 따라 분리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군은 장애인복지관 건립과 관련 예산 확보를 위해 중앙부처와 도청 관계자들을 여러차례 방문, 장애인복지관 신축의 필요성을 피력했다. 전북도의 적극적인 협조로 이번 예산을 확보하게 됐다.

새롭게 지어지는 복지관에는 장애인 직업 교실을 비롯해 심리치료실, 재활실, 물리치료실, 휴게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건립 예정지인 순창읍 남계리 일대 군유지 토지매입이 큰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오는 10월 진입도로 대지만 확보하면 용지 매입이 완료된다.

/순창=장양근 기자 jy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