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베, 한국에 외교 무례 저지른 고노 외무상, 방위상에 기용 검토
2019년 09월 10일(화) 04:50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국에 잘못된 메시지를 보내지 않기 위해 한국에 대해 ‘결례 외교’를 편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을 방위상에 기용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9일 보도했다.

통신은 오는 11일로 예정된 개각의 하마평을 다룬 기사에서 아베 총리가 고노 외무상을 방위상에 기용하려 하고 있다며 “한국인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와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한국에 일본의 입장을 엄격하게 제시한 자세를 (높이) 평가했다”고 설명했다.그러면서 “외무상에서 퇴임하더라도 방위상에 기용함으로써 한국 측에 잘못된 메시지를 보내지 않으려는 의도가 있는 것 같다”고 해석했다.통신은 이어 “고노 외무상이 방위상에 취임하면 한일 관계의 악화에도 흔들리지 않는 한미일 3개국의 안전보장 연대를 유지하는 과제를 안게 된다”고 덧붙였다.

교도 통신이 언급한 ‘잘못된 메시지’는 한국에 대한 결례 외교의 책임을 물어 고노 외무상을 ‘경질’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질 가능성을 의미하는 것으로 읽힌다.고노 외무상은 지난 7월 19일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남관표 주일 한국 대사를 불러 항의하는 자리에서 남 대사가 발언하는 중간에 “잠깐 기다려주세요”라며 말을 끊고 면박을 줘 한국 정부로부터 결례라는 항의를 받았다.

또 여러 차례에 걸쳐 장관급 인사로서 격에 맞지 않게 국가 원수인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외교적 결례를 범했으며, 지난달 27일 기자회견에서는 “한국이 역사를 바꿔쓰고 싶다고 생각한다면, 그런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 필요가 있다”면서 ‘적반하장’격의 막말을 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의 제1야당 입헌민주당의 에다노 유키오 대표는 지난달 29일 “(한국을 향해) 얼굴에 진흙 칠을 하는 것 같은 일만 과하게 했다”며 고노 외무상의 사퇴를 주장하기도 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