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규슈 ‘기록적 폭우’ 48만명 대피
사가시 시간당 110㎜·나가사키시 92.5㎜ ‘역대 최대’
2019년 08월 29일(목) 04:50
일본 규슈(九州) 지방에서 28일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48만여명이 대피했다고 NHK와 교도통신 등이 보도했다.

일본 기상청은 이날 새벽부터 후쿠오카(福岡)현, 나가사키(長崎)현, 사가(佐賀)현 등에서 폭우가 쏟아지자 ‘호우 특별 경보’를 발령했다.

호우 특별 경보는 일본 기상청이 호우와 관련해 발령하는 5단계 경계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날 새벽 사가시와 나가사키시에서는 1시간에 각각 110㎜와 92.5㎜의 폭우가 쏟아졌다.

29일 오전 6시까지 24시간 동안 강수량은 나가사키현 히라도(平戶)시 495㎜, 사가시 440㎜를 기록했다. 이 두 지역의 강수량은 평년의 8월 한달 강수량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기상청은 역대 최대의 ‘기록적인 폭우’라고 설명했다.

오전 6시 현재 20곳의 관측 지점에서 범람 위험 수위 이상으로 하천의 물이 불어났다.

이번 비로 이날 오전 9시 현재 후쿠오카현 구루메(久留米)시에서 10만명을 비롯해 22만5천 세대 48만명에 대해 즉시 피난하라는 지시가 내려졌고 31만세대 73만명에게는 피난 권고가 발령됐다.

폭우로 인해 철도 운행 중단이 잇따랐으며 도로 곳곳도 통제됐다. 사가현 다케오(武雄)시에서는 도로에 있는 승용차가 빗물에 휩쓸려 차에 타고 있던 남성이 숨졌다. 비 피해가 우려되자 일본 정부는 이날 새벽 총리 관저 위기관리센터에 대책실을 설치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