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대, 해외 독립운동가 후손 추가 발굴
멕시코·쿠바 한인 후손 20여명…미전수자 10여명 확인중
2019년 08월 29일(목) 04:50
전남대학교가 해외 독립운동가 후손을 추가로 발굴했다.

전남대 김재기(정치외교학과, 재외한인학회장) 교수는 경술국치일(1910년 8월29일)을 맞아 독립운동 자금 지원 등의 공로로 서훈에 추서됐으나, 전수가 안된 멕시코와 쿠바 한인 후손 20여명을 추가 발굴해 발표했다.

김 교수가 발굴한 쿠바지역 서훈 미전수자는 박창운(애족장), 임병일(건국포장), 이우식(건국포장), 이인상(건국포장), 김치일(건국포장)로, 이들 후손들을 미국 LA, 샌디에고, 마이애미에서 찾아냈다.

또 멕시코에서 활동한 이영순(애족장), 신광희(애족장), 이종오(건국포장), 김대순(건국포장), 박춘삼(건국포장), 김용걸(대통령표창), 고희민(대통령표창), 김태식(대통령표창), 김성택(대통령표창), 공덕윤(대통령표창), 공인덕(대통령표창), 이명원(건국포장, 전수), 유진태(건국포장), 유순명(건국포장), 이순여(대통령표창), 김윤원(대통령표창) 등 멕시코 한인 후손들은 미국을 비롯해 멕시코의 메리다와 티후아나, 멕시코시티, 후아레즈 등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이와함께 현재 김기창, 이건세, 이돈의, 김성민, 김봉학, 김상옥 등 미전수자 10여명을 확인 중이다.

김 교수는 방학을 이용해 학생들과 함께 서훈 미전달 해외독립운동가 후손들을 찾아내고 있는데, 지난해에 15명을 찾아낸 바 있다.

김 교수는 “우선 LA 총영사관과 멕시코 대사관 등이 재외한인들을 찾아가는 따뜻한 보훈 외교가 필요하다”며 “동시에 미국, 멕시코, 쿠바 등 북미지역에 흩어져 있는 서훈 미전수자 및 미 서훈자를 전문가들에 의해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찾아내는 일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채희종 기자 ch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