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남원시, 피서객 안전 종합대책 마련
2019년 07월 19일(금) 04:50
남원시가 여름철 피서객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머리를 맞댔다.

남원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17일 산내면사무소에서 ‘여름철 피서객 맞이 종합대책회의’를 갖고 피서객들의 안전사고 예방방안과 부서별 업무 등을 논의·점검했다.

이날 회의는 이형우 안전경제건설국장 주재로 공무원과 유관기관, 산내면 이장단(18명) 등 27명이 참여했다. <사진>

회의에서는 물놀이 및 다슬기 채취 안전수칙 지키기와 뱀사골 허드렛물 사용 줄이기, 불법 노점상 노상 적치 안하기 등 피서객을 맞기 위한 부서별 소관업무를 소개·점검했다.

또 시는 부서별 행동수칙과 협조사항을 전달하는 등 남원을 찾은 피서객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논의의 시간을 가졌다.

이와 관련 시는 지난 1일부터 요천, 뱀사골 계곡 등 물놀이객이 집중되는 12곳을 중점관리지역으로 정했다. 이곳에 물놀이 안전관리요원 35명을 배치하는 등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에도 힘쓰고 있다.

/남원=백선 기자 bs87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