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왕위 대신 사랑 택한 ‘세기의 로맨스’
말레이 前 국왕 부부, 아들 출산 공개
출산 2주일만에 SNS 공표
2019년 06월 06일(목) 04:50
왕위 대신 사랑을 택해 ‘세기의 로맨스’로 주목받은 말레이시아 전임 국왕과 러시아 국적 여성 모델이 아들을 출산했다.

말레이시아 클란탄주의 술탄인 무하맛 5세와 지난해 결혼한 러시아 미스 모스크바 출신 모델 옥사나 보예보디나는 4일(현지시간) SNS를 통해 지난달 21일 아기를 낳은 사실을 공표했다.

보예보디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기 발 사진을 올리고 “5월 21일은 내 인생이 이전과 이후로 나뉜 날이다. 출산 후 여성에게 일어나는 변화에 대해 들었던 모든 말은 사실이었다”며 “이 사랑은 특별하다. 이 감정은 완전히 새롭다. 이제는 우리 세 명이 됐다”고 기쁨을 전했다.

무하맛 5세는 병가 중이었던 작년 11월 22일 모스크바 근교에서 보예보디나와 비밀리에 결혼식을 올렸다. 무하맛 5세는 50세, 보예보디나는 26세로 24살 차이가 난다. 무하맛 5세는 올해 1월 6일 국왕 직무에 복귀한 직후 전격 퇴위했다. 말레이시아에서는 9개 주 최고 통치자들이 5년 임기의 국왕직인 ‘양 디-페르투안 아공’을 돌아가면서 맡는다. 이 임기를 채우지 못한 사람은 무하맛 5세가 처음이다.

무하맛 5세 부부는 결혼 두 달여 만에 이혼 결심을 했다는 뉴스가 나왔지만, 보예보디나의 임신 사실이 공개된 뒤 불화설이 잦아들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