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국 국빈방문 맞춰 런던 하늘에 ‘트럼프 베이비’ 반트럼프 시위 25만명 예상
2019년 06월 04일(화) 04:50
영국과 프랑스, 아일랜드 순방에 나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전용기 에어포스 원에 올라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3~5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국빈방문에 맞춰 지난해 반(反)트럼프 시위대가 선보였던 ‘트럼프 베이비(Trump baby)’ 풍선이 다시 런던에 등장할 전망이다.

3일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다르면 시위 주최 측은 트럼프 대통령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다우닝가에서 회담하는 4일 의회 광장(Parliament Square)에서 20피트(약 6m) 크기의 트럼프 베이비 풍선을 2시간 동안 띄울 예정이다.작년 7월 방문 때도 트럼프 대통령의 기후변화·난민·여성 및 인종차별 정책에 반대하는 시위대 8만여 명이 런던에 모여 비슷한 크기(6m)의 트럼프 베이비 풍선을 띄웠다.이번에 영국 각지에서 런던으로 모이는 반트럼프 시위대 규모는 25만명에 달할 것이라고 더타임스는 예상했다.

100피트(약 30m) 상공까지 오를 수 있는 트럼프 베이비 풍선은 기저귀를 차고 휴대전화를 쥔 모습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풍자하고 있다.주최 측 대변인은 사디크 칸 런던시장이 이끄는 그레이터 런던 당국과 영국 민간항공국의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런던 경찰청의 최종 승인도 이날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대변인은 전했다.

영국 내 반트럼프 연대의 일원인 트럼프 베이비 풍선 준비팀은 3만 파운드(약 4500만원)가 모금돼야 풍선을 날릴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는데 크라우드 펀딩 모금 목표액은 2일 자로 달성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