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진도 치매안심센터 개소…주민 돌봄사업 본격 나서
2018년 12월 21일(금) 00:00
진도 치매안심센터가 문을 열고 지역 주민 돌봄 사업에 나섰다.<사진>

치매안심센터는 고령화에 따른 치매 인구 증가와 돌봄 부담 등 사회·경제적 비용을 정부에서 책임지는 복지정책인 ‘치매 국가책임제’ 이행을 위해 건립됐다.

사업비 3억원을 들여 진도군 보건소 3층 공간 760㎡를 리모델링해 프로그램실·상담 및 정밀 검진실·다목적실을 갖췄다.

지역 내 어르신과 치매 환자·가족을 위한 가족 카페 등도 마련해 지난 18일 개소했다.

진도군은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치매 환자 관리·예방 등 군민에게 체계적이고 통합적인 치매 관리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치매안심센터에는 간호사, 작업치료사 등 전문 인력 9명이 상주한다.

치매 조기 검진, 1대1 상담, 예방 및 관리 프로그램 운영으로 치매 환자와 가족에게 맞춤형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진도=박현영 기자 hy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