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도, 해남 대흥사 느티나무 ‘천년나무’ 지정
2018년 04월 02일(월) 00:00
전남에서 가장 오래된 나무로 수령 1100년이 넘은 것으로 추정되는 해남 대흥사 만일암터 느티나무에서 전라도 천년을 기념하는 ‘천년나무 지정 기념식’이 지난 31일 열렸다.

<사진>

이 느티나무는 7층 건물 높이인 22m 크기이며, 둘레는 9.6m다. 강한 생명력은 물론 굵고 바른 줄기를 가져 웅장한 자태를 자랑한다.

‘천년나무’는 전남에서 보호 관리 중인 보호수 4051그루, 천연기념물 24그루, 기념물 28그루 등 총 4103그루를 대상으로 전남대학교 연구진과 수목 전문가 등이 심사해 예비나무 3그루를 뽑은 뒤 도민 설문조사 등을 통해 이 느티나무가 최종 선정됐다.

이날 행사는 천년나무를 선정한 이유를 알리고 지역 발전과 도민 행복을 기원하는 고유제(告由祭)와 천년나무 현판 제막식, 천년나무 소원 빌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참석자에게는 ‘천년나무’와 같은 수종인 느티나무와 남부지방에 자생하는 황칠나무를 무료로 나눠줬다.

전남도는 천년나무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숲길을 정비하고 보호시설을 갖출 방침이다. 또 사진 촬영이 가능한 포토존을 설치하는 등 관광 상품화할 계획이다.

/박정욱기자 jw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