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진도군 국비 117억 지원 ‘LPG배관망’ 중지 논란
주민 찬성 불구 군비 부담·LPG업소 반발 부딪쳐
산자부 “사업비 배정했는데 갑자기 중지해 난감”
2016년 09월 12일(월) 00:00
진도군이 최근 진도읍 일원에 LPG배관망을 설치해 가스요금을 절감해주는 200억원대의 ‘군단위 LPG배관망 지원사업’을 돌연 중지해 파장이 일고 있다. 주민조사에서 대다수가 찬성했음에도 불구하고 막대한 군비, 기존 LPG 판매업소 반발 등에 부담을 느낀 진도군이 자진해서 사업을 반납했다는 것이다. 전 국회의원이 유치한 국비사업이라는 점에서, 지역 내 마찰도 일부 작용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11일 산업통상자원부와 진도군에 따르면, 진도군은 지난 5일 산자부에 공문을 보내 ‘군단위 LPG 배관망 지원사업’의 중지와 추후 사업 반영을 요청했다. 이는 국비 117억원, 군비 93억6000만원, 자부담 23억4000만원 등 234억원으로 진도읍 일원 3735세대(상업시설 포함)에 LPG배관망 54.05km, 30t 규모 저장탱크 2기 등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LPG 배관망을 통해 가스를 공급받을 경우 기존에 비해 절반 이상 저렴할 것이라는 게 산자부와 진도군의 추정이다.

주민들의 호응도 높았다. 지난 6월 3일 전직원이 출장을 나가 2102명의 주민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였으며, 이 가운데 1926명(91.6%)이 찬성했다. 다만 사업을 직접 신청한 비율은 270세대(27%)에 그쳐 화천(85%)이나 청송(45%)보다 저조했다. 사업단 측은 주민들이 지속적으로 참여의사를 밝히고 있어 참여율이 향후 80%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진도군 역시 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올 상반기 군 단위 중간점검 회의, 설계·감리자 선정, 주민공청회, 업무협약 체결 등을 끝내고, 지난 8월 10일에는 LPG가스 공급자 입찰공고까지 냈다. 행정력은 물론 군 재정까지 들여가며 모든 준비를 마친 것이다.

갑작스러운 사업 포기에 산자부는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사업비가 이미 배정된만큼 진도를 제외한 호남지역 사업 후보지인 신안, 완도, 장수 가운데서 선정할 방침이지만, 향후 일정을 감안할 때 난관이 예상된다.

산자부 관계자는 “주민들의 편의 증진을 위한 사업에 대해 지자체가 갑자기 중지해 난감한 처지”라며 “가급적 호남지역의 다른 지역을 선정하고 싶지만 현실 여건이 녹록지 않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진도군은 사업 포기가 아니라 중지이며, 3년 후 사업을 다시 하겠다는 입장이다. 열악한 재정여건에서 93억6000만원이라는 막대한 군비를 진도군 전체 세대(1만5800세대)의 3분의1에도 미치지 못하는 세대에 사용하는 것에 대한 문제제기가 있어 좀 더 여론을 수렴한다는 것이다.

진도군 관계자는 “아예 사업을 접는다는 의미는 아니다”며 “늦은 감은 있지만 군의회, 지역민들의 의견을 좀 더 듣고 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윤현석기자chadol@kwangju.co.kr

/진도=박현영기자 hy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