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역중심 공생교육 새 모델 제시’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 막 내렸다
22개국 여수서 공동선언
2024년 06월 02일(일) 20:20
미래교육의 새 패러다임을 제시한 2024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가 닷새간의 여정을 마치고 2일 막을 내렸다.

전남교육청과 교육부·전남도·경북교육청이 공동 주최한 2024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는 지난 달 29일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개막, 5일 간 지역 중심 글로컬 교육을 향한 전남의 경쟁력을 세계에 알렸다.

이날 폐막식에는 김대중 전남교육감, 임종식 경북교육감 등 초청 인사를 비롯해 학생·학부모·지역민 등 900여 명이 참석, ‘공생의 교육, 지속가능한 미래’로 나아가는 새 출발에 함께했다.

박람회의 마지막은 전 세계 22개국과 대한민국 교육지도자 등 32명이 참여한 글로컬 교육 공동선언 세리머니로 장식했다.

김 교육감·임 교육감과 몽골·베트남·우즈베키스탄·영국·이탈리아·인도·일본·캐나다·태국·호주·케냐의 각국 교육지도자들은 2024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 여수선언 지역 중심 미래인재 양성을 위한 글로컬 다짐이라는 제목의 공동선언문을 낭독했다.

이들은 지역과 세계 학교의 연결을 통한 지역의 특수성 및 세계의 보편성 교육 실현, 실천적 환경 교육을 통한 지역과 녹색의 지구를 지키는 인재 양성, 지역과 국가·세계와 공생하는 포용적인 세계시민 양성 등을 약속했다. 현장에 참석하지 못한 전국 시도교육감과 말레이시아·노르웨이·중국·튀르키예 교육지도자들은 온라인으로 공동선언에 함께했다.

김 교육감은 임 교육감과 폐막을 공동선언하면서 “이번 박람회는 전남에서 전국으로, 지역에서 세계로 연결되는 미래교육의 현장을 직접 경험 하는 장이었다”며 “전남교육이 쏘아 올린 K-에듀의 신호탄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를 향해 나아가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박람회 5일간 누적 관람객은 예상을 뛰어넘어 40만 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김대성 기자 big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