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전남 드러나지 않은 마약사범 많다
식약처, 하수처리장 마약류 역학 조사
목포 엑스터시 검출량 ‘전국 최고’…광주 ‘암페타민’ 전국 2위
코로나 이후 외국인 노동자 유입 등 영향…코카인은 검출 안돼
2024년 05월 29일(수) 20:50
<식품안전처 제공>
‘마약 청정지역’로 꼽히던 광주·전남지역이 우범지대로 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4년(2020~2023년)간 광주·전남 하수처리장의 하수를 분석한 결과 마약성분 검출량이 전국 하수처리장 중 상위권을 차지했다. 마약류 복용자의 분변이 큰 영향을 끼친다는 점에서 광주·전남지역 마약사범의 암수율(드러나지 않거나 검거하지 못한 범죄 비율)이 매우 높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29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하수 역학 기반 불법 마약류 사용 행태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오정은 부산대 환경공학과 교수가 주관한 하수역학 연구팀이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하수처리장을 선정해 시료를 채취했다.

시료를 통해 필로폰(메트암페타민), 암페타민, 엑스터시(MDMA), 코카인 등의 사용추정량을 조사했다. 사용추정량은 하수처리장의 마약류 농도를 통해 해당지역의 주민 1000명 당 1일 사용량을 의미한다. 식약처는 하수에서 마약 성분이 검출되는 이유로 투약자가 배출한 대소변과 하수도에 버려진 마약류를 꼽는다.

조사결과 광주·전남에서는 일부 마약류 검출량이 높게 나타났다.

광주지역 암페타민 검출량은 4년 평균 29.43㎎으로 충북 청주시(41.28㎎)다음으로 전국에서 2번째로 많이 검출됐다.

암페타민은 우울증과 파킨슨병, 비만증 등을 치료하는 데 쓰이는 의약품이다. 중추신경계를 자극하기 때문에 남용하면 인체에 치명적인 영향을 준다.

지난 2021년에는 광주지역 하수에서 61.69㎎의 암페타민이 검출돼 전국에서 가장 많은 양이 나왔다. 필로폰의 경우 2020년 5.62㎎, 2021년 10.81㎎, 2022년 7.55㎎, 2023년 4.78㎎으로 매년 검출됐다.

엑스터시는 2020년 검출되지 않았지만 2021년부터 지난해까지 꾸준히 확인(평균 0.67㎎)됐다.

전남에서는 엑스터시 검출량이 많았다.

<식품안전처 제공>
엑스터시는 암페타민 계열 유기 화합물로 환각 작용을 일으키는 의약품이다.

지난 2020년 목포에서 엑스터시 검출량은 17.18㎎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대전, 울산, 전북 등에서는 검출되지 않았지만 목포와 경기도 시화(15.28㎎)지역에서 높은 수치를 보였다.

다만 2021년에는 전남 모든 지역에서 엑스터시 하수 검출량이 0㎎으로 집계됐으며 2022년에는 2.75㎎, 2023년에는 0.69㎎으로 눈에 띄게 감소했다.

이는 외국인 노동자 등의 영향으로도 풀이된다. 엑스터시는 동남아에서 흔히 사용되는 마약이다.

한 경찰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여행과 계절노동자 등이 차단돼 외국인 유입이 줄어들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특히 목포지역에서 많이 검출된데에는 영암대불산단 등 외국인 노동자 수가 많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최근 4년간 광주·전남에서는 코카인이 검출되지 않은 점도 같은 맥락으로 분석된다. 코카인은 남아메리카에서 코카 나무 잎을 추출해 만드는 마약으로, 동남아지역 외국인 노동자가 많은 광주·전남에서는 사용량이 거의 없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코카인이 많이 검출된 지역은 경기 시화, 인천 등이다.

강미량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광주전남지부 상담실장은 “마약은 호기심 또는 권유에 의해, 본인도 모르게 접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며 “하지만 마약은 한번 시작하면 스스로 중독을 인식하지 못하기 때문에 가족들이 관심을 갖고 꾸준히 치료 받을 수 있도록 도와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다인 기자 kd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