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영록 전남지사 “정부 주도 해상풍력특별법 전면 재검토를”
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진성준 정책위 의장에게 현안 건의
‘지방소멸 위기극복 전남특별자치도 특별법’·의과대학 설립 요청
2024년 05월 11일(토) 10:40
김영록 전남지사가 지난 10일 국회의사당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를 만나 지방소멸 위기 극복 전남특별자치도 특별법 제정 등 전남 주요 현안 사업에 대해 건의했다. <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지사가 10일 국회에서 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와 진성준 정책위 의장을 만나 정부 주도 해상풍력 특별법의 전면 재검토를 건의했다. 특별법의 입지 적적성 평가 의무 규정이 기존 사업의 장애요소가 될 수 있고, 지자체 권한이 미흡해 해상풍력산업 육성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김 지사는 전면 재검토를 통한 수정이 어려울 경우 제22대 국회에서 새로운 특별법 발의·제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박찬대 원내대표는 “산자위 법안소위에서 지자체의 의견이 최대한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며 긍정적으로 답했다.

김 지사는 이와 함께 지방소멸 최대 위기 지역인 전남의 미래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한 방안으로 전남 맞춤형 권한특례와 규제 완화 설계를 담은 ‘지방소멸 위기 극복 전남특별자치도 특별법’ 제정을 건의했다. 이어 지난 3월 정부에서 설립 발표한 전라남도 국립의과대학 설립과 관련해 대입 전형 시행계획 마련 과정에서 ‘2026학년도 전라남도 국립의과대학 신설 정원 200명’이 배정되도록 지원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 밖에도 ▲미래첨단소재 국가산단 지정 ▲전라선 고속철도의 전 노선 신설 방식 추진 ▲전남 출생수당 사회보장제도 협의 및 국가 출생수당 신설 등도 테이블에 올렸다. 전남도는 이날 면담 결과에 따른 신속한 후속조치를 이어가는 한편, 제22대 국회와의 긴밀한 소통 및 협력으로 미래 100년 전남 행복시대 조성을 위한 주요 현안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