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반쪽 전락’ 5·18기념행사, 올해는 하나되어 치르나
공법3단체 “지난 일 유감…44주년 행사 시민과 함께할 것” 참석 밝혀
5·18행사위 의견 수렴 후 결론 내기로…갈등 딛고 위상 찾을지 주목
2024년 04월 25일(목) 20:05
<광주일보 자료사진>
오월단체와 광주시민사회 간 갈등으로 분열됐던 5·18 민항쟁기념행사위원회(5·18행사위)가 제모습과 위상을 갖추게 될지 주목된다.

5·18 공법 3단체(5·18유회, 부상자회, 공로자회)가 올해 행사위 참여 의사를 전격 표명하면서 지난해 ‘반쪽짜리’로 전락했던 5월 행사가 화합의 장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5·18공법3단체는 25일 입장문을 내고 5·18행사위가 개최하는 제44주년 5·18기념행사에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5·18행사위는 지난 1993년 출범한 이후 5·18전야제를 비롯한 각종 민간 주도 5·18 기념 행사를 운영해 온 민간 단체다.

공법 3단체는 입장문에서 “5·18공법3단체와 기념재단은 시민께 심려를 끼쳤던 지난 일들에 대해 마음 깊이 유감을 표시하며, 2024년 제44주년 기념행사부터 시민을 모시고 시민사회와 함께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5·18기념재단과 회의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회의에서 양재혁 5·18유족회 회장과 윤남식 5·18공로자회 회장이 각 단체의 뜻을 모았으며, 신임 지도부가 꾸려지지 않은 5·18부상자회는 회의 결과에 이의 없이 따르겠다는 위임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공법3단체는 5·18행사위가 주최하는 5·18 기념행사에 불참했다.

지난해 2월 19일 5·18부상자회와 공로자회가 (사)특전사동지회와 화해 행사 명목으로 ‘대국민 공동선언식’을 열었다가 시민사회와 갈등을 빚은 게 발단이 됐다.

당시 황일봉 전 5·18부상자회장과 정성국 전 5·18공로자회장은 시민사회로부터 “특전사 단체가 사과와 진상규명을 제대로 하지 않은 채 졸속으로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두 회장은 “5·18민중항쟁 기념행사위원회는 일부 정치색을 가진 단체가 주도해 영리 활동을 하는 불법 단체”라며 맞받아치는 등 갈등을 빚었으며, 결국 5·18행사위는 두 공법단체를 행사위에서 제명했다. 5·18유족회 또한 두 공법단체가 불참하는 상황에서 단독으로 행사에 참여하기 어렵다며 불참했다.

5·18행사위는 제명 조치 이후 “두 공법단체가 공동선언문을 폐기하고 공식 사과한다면 제명 조치를 풀고 5·18 행사를 함께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다만 행사위 일정에 포함되지 않더라도 각 단체가 정례적으로 추진하는 추모제(5월 17일), 민주기사의 날(5월 20일), 부활제(5월 27일) 등 행사에 대한 지원은 그대로 제공할 방침을 정했다.

5·18행사위는 공법3단체의 행사 참석 여부와 관련해 내부 의견을 수렴하고 있으며, 오는 30일까지 행사 운영 방향에 대한 결론을 낼 방침이다.

김순 5·18행사위 집행위원장은 “분열되지 않는, 하나의 광주라는 뜻에서 공법3단체의 행사 참여 의사를 반갑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도 “다만 행사위 내에서도 의견이 갈리고 있다. 공동선언문이 아직 폐기되지 않았다는 지적도 나오는 한편, 전임 회장들의 오점을 후임자들이 떠맡는 것은 과하다는 의견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법3단체의 뜻에 맞춰 함께 행사를 준비할 수 있도록 절차를 밟아 빠른 시일에 결론을 내겠다”고 덧붙였다.

/유연재 기자 yjyo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