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전남대·조선대병원 전공의 321명에 업무개시 명령
어길 경우 면허정지 처분 가능
2024년 02월 20일(화) 20:00
전공의 파업이 현실화한 20일 광주 동구 전남대학교병원에서 보건복지부 관계자가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의료 현장을 이탈한 지역 수련병원 전공의들에게 현장 복귀를 명령했다.

20일 전남대·조선대병원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보건복지부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경찰 등으로 구성된 현장 점검단을 파견, 전남대·조선대병원에 대한 현장점검에 나서 이들 병원 이탈 전공의 321명에게 업무개시 명령을 발령했다.

전체 전공의 319명 중 266명이 사직서를 제출한 전남대병원에서는 이날 기준 207명이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복지부는 이탈 전공의에게 휴대전화 문자 메세지로 업무개시 명령을 송달했다.

복지부는 조선대병원 전공의 114명에게도 업무개시 명령을 발령했다. 조선대병원의 경우 사직서를 낸 전공의는 전체 142명 중 108명이지만, 진료 유지 명령에도 불구하고 연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은 전공의 6명을 포함한 114명이 업무개시 명령을 받았다.

업무개시 명령을 받은 전공의는 의료 현장에 복귀해야 하는데, 이를 어길 경우 면허 정지 처분이 가능하다.

복지부는 21일까지 현장점검을 진행, 미복귀자에 대해 불이행확인서를 발부하고 강제이행명령까지 내릴 방침이다.

만약 강제 이행명령에도 불구하고 미복귀한 전공의에게는 불이행확인서 증명 내용을 토대로 고발 조치할 계획이다.

전공의들의 현장 복귀 여부는 이날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회관에서 열린 대한전공의협의회 긴급 임시대의원총회에 결과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날 총회 회의를 마친 대한전공의협의회 관계자는 “회의에서 많은 이야기가 나와서 이를 정리하는 데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조속한 시일 내에 대전협 홈페이지를 통해 성명을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의 압박 속에서도 이탈 전공의들의 의료현장 복귀가 불투명한 가운데 지역 의대생들이 휴학계를 내고 집단 행동에 동참했다.

조선대 의대는 20일 현재 신입생을 제외한 625명 재학생 중 90% 이상이 휴학계를 제출했으며, 전남대 의대는 재학생 731명 중 282명이 휴학계를 제출한 상태지만 사전 휴학 의사를 묻는 여론조사에 97% 이상이 찬성한 만큼 휴학계 제출은 잇따를 전망이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