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정선 교육감 “시교육청 감사관 채용, 시민께 심려 끼쳐 유감”
21일 입장문 발표
2023년 08월 21일(월) 21:00
이정선 광주시교육감<사진>은 21일 “감사관 채용과 관련, 광주시민과 교육 가족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광주 교육의 책임자로서 안타까운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교육청 감사관 채용 과정에서 불거진 일들에 대한 감사원 감사 결과를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감사원 감사 결과에 따라 인사 담당자에 대해서는 징계에 앞서 선제적으로 직무배제를 했다”며 “징계의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징계위원회 인력풀에서 활동하는 변호사와 교수 등 외부 인원으로 징계위원을 구성해 신속하고 투명하게 징계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 수사와 관련, “감사원 징계와 별개로 해당 인사 담당자를 경찰에 고발한 것에 대해 현재 경찰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적극 협조해 약간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또 “감사원 감사 결과를 바탕으로 채용 및 선발 등 인사 시스템을 보다 투명하고 공정하게 보완하고 점검하겠다”며 “‘지방공무원 인사 평정지침’을 포함한 인사 규정에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모두가 인정할 수 있는 공정한 인사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교육청은 지난해 9월 개방형 감사관(3급)에 이 교육감의 고교 동창인 전 광주시선거관리위원회 관리관을 선임해 논란이 일었다.

광주교사노조는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으며 감사 결과 A 팀장이 감사관 채용 과정에서 면접시험 점수 변경에 관여한 사실이 드러났다.

감사원은 A씨에 대해 정직 징계를 요구하고 경찰청에 고발했다.

교육청은 오는 25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A팀장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다.

/윤영기 기자 penfoo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