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무안국제공항에 첫 무사증 해외관광객 “환영합니다”
베트남 나트랑 전세기 입국
연말까지 관광객 1만여 명 기대
2023년 03월 30일(목) 20:00
전남도는 30일 전남관광재단과 공동으로 무안국제공항에서 4박 5일 일정으로 전남을 찾은 베트남 여행객 50여명에게 꽃다발과 기념품을 전달하는 등 입국 환영 행사를 개최했다. <전남도 제공>
전남도와 전남관광재단은 30일 무안국제공항 국제선 입국장에서 나트랑-무안국제공항 전세기 첫 입국 환영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전세기 입항은 지난달 25일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베트남에서 열린 ‘전남관광 설명회’에 참석해 ‘나트랑-무안국제공항 전남 여행상품 운영 업무협약’을 한데 따른 것이다. 이날 입국한 50여 명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베트남 관광객 1만여 명이 전남을 찾을 전망이다.

환영 행사에는 전남도와 무안군, 한국관광공사, 한국공항공사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여해 베트남 관광객에게 꽃다발과 기념품을 선물하고 기념 촬영을 하는 등 환영의 뜻을 전했다.

이날 입국한 베트남 관광객은 지난 15일 시행된 무사증입국 허가제도 시행 이후 첫 외국인 관광객이다. 30일부터 보성 녹차밭, 순천만국가정원, 영암 왕인 박사 유적지 등 전남의 주요 관광지를 4박 5일간 둘러볼 예정이다.

무사증 입국제도는 무안국제공항을 통해 들어오는 5인 이상 단체 관광객이 15일 동안 비자 없이 전남·광주·전북·제주를 여행할 수 있는 제도다. 베트남에 이어 필리핀, 인도네시아 관광객까지 들어올 예정으로 무안국제공항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도는 무사증 입국제도 시행과 함께 관광객 이탈 방지를 위해 한국관광공사, 한국공항공사, 법무부 출입국관리사무소와 사전 간담회를 개최하고 역할 분담에 따라 긴밀히 협조하기로 했다.

광주 출입국외국인사무소 무안공항출장소는 입국 심사를 통해 부적격자 입국을 방지하고, 전남도는 준법 도우미를 운영해 단체관광객 출입국 수속 지원과 이탈 방지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한편 31일부터 매달 태국 관광객 500여 명이 김해공항으로 입국해 전남에서 2박 3일간 머무를 예정이어서 국제관광이 기지개를 켤 것으로 보인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